4500원 막걸리ㆍ2800원 컵라면...'서민 먹거리' 비싸지네

입력 2021-10-25 14:39

라면, 막걸리 등 대표적인 서민 먹거리가 비싸지고 있다. 프리미엄 상품 라인업을 통해 소비자들의 제품 선택지를 넓힌다고 보는 의견도 있지만, 기업들이 우회적인 가격 인상의 통로로 악용할 수 있다는 우려도 맞선다.

▲GS25에서 25일 '곰표'와 컬래버해 선보인 표문 막걸리, 곰표밀식혜 상품 (GS리테일)
▲GS25에서 25일 '곰표'와 컬래버해 선보인 표문 막걸리, 곰표밀식혜 상품 (GS리테일)

25일 식품ㆍ유통업계에 따르면 대표 서민 먹거리 라면, 막걸리 등이 프리미엄 명목으로 점점 비싸지고 있다.

육계 가공업체 하림은 최근 라면 사업에 도전장을 내면서 ‘The미식 장인라면’(이하 장인라면)을 출시했는데 이 라면의 가격은 봉지면 2200원, 컵라면 개당 2800원 수준이다. 신라면보다 2배 이상, 신라면 프리미엄 버전인 신라면 블랙보다도 비싸다.

GS편의점과 대한제분, 한강주조가 손잡고 선보인 ‘곰표’ 시리즈 ‘표문막걸리’도 병당 4500원으로, 대부분의 막걸리가 1600~2000원대임을 감안하면 비싼 가격이다

앞서 제주맥주가 글로벌 커피 프랜차이즈 브랜드 블루보틀과 협업해 선보인 ‘커피 골든에일’ 역시 병당 1만 원에 육박한다. 농심은 세계 3대 식재료로 꼽히는 트러플을 더한 새우깡 블랙을 내놨는데 가격은 대형마트 기준 1500원으로 기존 새우깡보다 약 50% 비싸다.

이들 제품의 공통점은 '프리미엄'을 내세운 고가기획 상품이란 점이다. 하림의 장인라면은 5000억 원을 투자해 만든 익산 공장, 각종 도계 인프라를 활용한 특유의 육수를 앞세운다. 사골과 소고기, 닭고기 등 신선한 육류 재료와 버섯, 양파, 마늘 등 각종 양념채소를 20시간 끓인 진짜 국물로 만든 프리미엄 라면을 지향한다. '표문막걸리'도 100% 우리나라 햅쌀로 만들어진 고급지향 상품이다.

▲The미식 장인라면
 (하림)
▲The미식 장인라면 (하림)

하림 관계자는 "원가가 많이 들더라도 본질적인 맛을 추구하는 걸 잊지 말자는 약속을 하고 시작을 했다. 하다 보니 비용이 많이 들어가게 됐고, 단가가 비싸졌다"라면서 "라면의 절대가격이 싼 제품은 700~800원, 프리미언은 1500~1600원 수준이다. 이런 프레임을 깨야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점진적으로 비싸지는 '프리미엄표' 서민 먹거리 가격에 업계 일각에서는 프리미엄 제품이 우회적인 가격 인상의 통로로 악용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기존 제품의 가격을 올릴 경우 소비자들이 반발할 것을 우려해 신제품 또는 프리미엄 제품에 가격 인상분을 반영한다는 설명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신제품이나 프리미엄 제품이 출시되면 간접적인 가격 상승효과가 있다. 올리기도 비교적 쉽다”라면서 ”반면 기존 주력 상품들은 소비자들이 가격에 민감할뿐더러 소비자단체와 협상 과정도 필요한 것으로 알고 있다. 가격 전이가 상대적으로 어려운 셈”이라고 설명했다.

물가 인상을 부추길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3~4분기에 걸쳐 소비자물가가 지속적으로 오르는 상황에서 물가인상 유발요인을 지양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관계자는 "프리미엄 제품 시장이 커지면서 물가인상을 부추길 가능성은 다분하다고 본다"라면서 "고급 원재료, 품질, 발전된 제조기술 등을 이유로 지속해서 제품 가격이 인상되고 이들의 시장점유율이 높아진다면 기존에 시장에서 인기를 끌던 제품들이 상대적으로 품질 및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인식 아래 제품 리뉴얼을 통해 가격을 인상할 가능성이 크다"라고 설명했다.

▲새우깡 블랙 (농심)
▲새우깡 블랙 (농심)

프리미엄 제품군 확장이 소비자들의 선택지를 넓히고 그에 따른 고가 정책은 시장에 맡겨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소득 수준이 전반적으로 향상하고, 해외 직구로 외산 제품도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시대에 프리미엄 명목으로 제품가를 파격적으로 올리더라도 소비자들이 용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 소비자 단체 관계자는 "기업이 가격을 어떻게 매기든 선택은 소비자의 자유"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프리미엄 제품을 내더라도 소비자들에게 기존 제품에 대한 신뢰도를 재확인시키는 시그널을 지속해서 보내야 한다고 설명한다. 이은희 인하대학교 소비자학과 교수는 "제품군을 향상시키려는 기업의 노력을 나쁘게 볼 건 아니다"라면서도 "다만, 프리미엄 제품을 내면서도 기본 제품의 양을 줄이는 등 질적 저하가 일어난다면 결국 가격 인상을 위한 꼼수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13:2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987,000
    • -0.6%
    • 이더리움
    • 5,595,000
    • -0.41%
    • 비트코인 캐시
    • 690,000
    • -1.92%
    • 리플
    • 1,201
    • -0.58%
    • 라이트코인
    • 249,000
    • -1.46%
    • 에이다
    • 2,086
    • +9.44%
    • 이오스
    • 4,912
    • +0.84%
    • 트론
    • 122.4
    • +2.43%
    • 스텔라루멘
    • 432
    • +5.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500
    • +1.39%
    • 체인링크
    • 30,450
    • -0.75%
    • 샌드박스
    • 8,400
    • +10.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