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올해 증권사 첫 ‘1조클럽’ 안착

입력 2021-10-22 20:42

(사진= NH투자증권)
(사진= 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이 올해 누적 영업이익으로 1조601억 원을 달성하며 올해 증권사 중 처음으로 ‘1조클럽’에 안착했다고 22일 밝혔다.

NH투자증권은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으로 7000억 원대를 기록했지만 올해는 3분기만에 1조 원을 달성했다.

그러나 NH투자증권의 3분기 분기 기준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동기 대비 후퇴했다.

이날 NH투자증권 실적 발표에 따르면 3분기 연결 기준 잠정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7.2%, 10.4% 줄어든 2927억 원, 2147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2조4995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44.8% 증가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최근 시장의 거래대금 감소와 변동성 확대에도 3분기 양호한 실적을 실현했다”며 “특히 당기순이익의 경우 시장 전망치(2026억 원) 대비 5.6% 증가한 수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3분기에는 IB부문에서 크래프톤, 롯데렌탈, 엔에이치스팩20호 등 대형 IPO와 한온시스템, SK 등의 회사채 인수 업무 등 주요 딜(Deal)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실적을 견인했다”고 덧붙였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3분기 자산관리(WM)부문 실적은 맞춤형 자산관리 니즈 증대에 따른 영향으로 금융상품판매 수수료 수익이 성장했고 디지털(Digital) 채널 고객자산 및 해외주식 자산 등이 확대되며 실적 증대에 기여했다.

운용사업부문은 시장 변동성 확대 및 금리 상승 속에서도 적극적 운용 전략을 통해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앞으로도 NH농협금융그룹과 시너지 및 압도적인 IB경쟁력을 바탕으로 업계를 선도할 계획"이라며 "안정적이고 균형 잡힌 사업 포트폴리오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540,000
    • -8.95%
    • 이더리움
    • 5,143,000
    • -3.6%
    • 비트코인 캐시
    • 592,000
    • -12.56%
    • 리플
    • 1,060
    • -9.63%
    • 라이트코인
    • 206,600
    • -13.34%
    • 에이다
    • 1,779
    • -10.29%
    • 이오스
    • 3,936
    • -18.14%
    • 트론
    • 108.9
    • -8.49%
    • 스텔라루멘
    • 365.5
    • -11.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600
    • -11.61%
    • 체인링크
    • 26,180
    • -10.77%
    • 샌드박스
    • 7,725
    • +1.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