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보잉 인시투와 첨단 수직이착륙 무인기 개발 맞손

입력 2021-10-22 09:15

경량화 및 모듈화 적용된 첨단 수직이착륙 무인기 개발 전망

▲대한항공은 21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최 중인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ADEX 2021)’에서 보잉 인시투와 전술급 수직이착륙형 무인기 기술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은 21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최 중인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ADEX 2021)’에서 보잉 인시투와 전술급 수직이착륙형 무인기 기술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은 21일 보잉 인시투와 전술급 수직이착륙형 무인기 기술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인시투는 1994년 설립된 무인항공기 전문 보잉의 자회사로, 미국 국방부에서 운용 중인 무인기 스캔 이글을 개발한 바 있다.

MOU는 양사가 보유한 핵심 기술들을 결합해 더 가볍고 모듈화된 전술급 수직이착륙 무인기를 개발하기 위해 상호 협력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대한항공은 세계 최고 수준의 무인기 개발 능력 및 기술력을 기반으로 국내 무인기 분야를 주도하고 있다.

사단 규모 병력에 배치돼 정찰 임무를 수행하는 사단급 무인기, 5톤급 고성능 전략 무인기, 틸트로터형 무인기, 다목적 무인 헬기 및 하이브리드 드론까지 다양한 무인기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 사단급 무인기는 최근 한국공학한림원이 발표하는 2021년 산업기술성과 15선에 선정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리프트 앤 크루즈(Lift & Cruise) 방식의 차세대 수직이착륙 무인기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리프트 앤 크루즈 방식은 이륙용 로터(회전 날개)와 비행용 로터를 각각 장착해 수직이착륙과 고속 비행이 모두 가능하도록 한 방식이다.

또 무인기 개발ㆍ운용 경험을 토대로 무인기 교통관리 시스템에 대한 개발 및 실증을 진행해 무인항공기 생태계 구축을 위한 노력도 지속해서 기울여 나가고 있다.

대한항공은 항공교통관리 및 운송서비스 노하우를 결합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교통관리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는 등 미래 UAM 산업 육성에도 이바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보잉 인시투를 포함한 국내외 항공우주산업체와의 활발한 기술협력을 통해 개발 역량 향상과 함께 글로벌 시장에서의 사업 기회 확대를 적극적으로 도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720,000
    • +3.15%
    • 이더리움
    • 1,510,000
    • +2.65%
    • 비트코인 캐시
    • 139,900
    • +0.58%
    • 리플
    • 427.3
    • +0.61%
    • 위믹스
    • 3,429
    • +1.03%
    • 에이다
    • 601.6
    • -0.12%
    • 이오스
    • 1,286
    • +1.34%
    • 트론
    • 89.96
    • +2.41%
    • 스텔라루멘
    • 142.8
    • -0.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750
    • +0.07%
    • 체인링크
    • 8,385
    • +1.88%
    • 샌드박스
    • 1,569
    • +1.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