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첨단 항공소재 국산화 가속…"2030년까지 국산화율 50% 목표"

입력 2021-10-20 11:17

소재 국산화 추진 결과 35종 국산화 완료

▲KAI는 20일 서울공항에서 열리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에서 ‘항공소재개발연합’의 항공우주소재 국산화 성과를 발표했다.  (사진제공=KAI)
▲KAI는 20일 서울공항에서 열리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에서 ‘항공소재개발연합’의 항공우주소재 국산화 성과를 발표했다. (사진제공=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첨단 항공소재 국산화를 가속한다.

KAI는 20일 서울공항에서 열리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에서 ‘항공소재개발연합’의 항공우주소재 국산화 성과를 발표하고 20여 개 기관과 기술 교류회를 개최했다.

항공소재개발연합은 2019년 국내 항공우주산업 발전과 소재 국산화를 위한 협력체계 구축 목적으로 출범했다.

현재 KAI를 포함해 총 20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KAI는 1800여 종의 소재와 표준품 중 2030년까지 사용 빈도가 높은 상위 50% 품종(900여 종)을 국산 소재로 대체한다는 목표다.

2019년 이후 소재 국산화를 추진한 결과 알루미늄 압출재와 티타늄 압연재, 분말 등 항공소재 20종과 기계류, 전장류, 배관류의 표준품 15종 등 총 35종의 국산화가 완료됐다.

국산화 품목은 항공기에 사용 가능한 QPL(인정품목록)에 등재돼 KF-21 생산에 사용되고 있다.

이로 인해 외산 구매 대비 원가는 40%가 절감됐다.

현재 항공용 소재부품 국산화는 금속재, 복합재, 표준품, 기능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추진 중이다.

항공용 소재는 가벼우면서도 높은 강도와 내구성, 내열성 등의 특성을 갖추고 있어 레이더, 엔진 등과 함께 기술이전이 제한되는 핵심기술로 분류된다.

국산화에 성공하면 소재 자체의 부가가치가 크기 때문에 내재된 경제효과 및 고용창출 효과도 큰 것이 특징이다.

KAI 관계자는 “소재부품 국산화를 통한 수입대체 효과는 2030년까지 약 7500억 원 규모로 예상”된다며 “납기는 30% 이상 단축되며, 민수로 확대 시 효과는 군수의 2배 이상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11:2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772,000
    • -0.89%
    • 이더리움
    • 3,774,000
    • -1.15%
    • 비트코인 캐시
    • 446,700
    • -3.44%
    • 리플
    • 898
    • -0.84%
    • 라이트코인
    • 167,500
    • -1.59%
    • 에이다
    • 1,628
    • -10.79%
    • 이오스
    • 3,334
    • -3.5%
    • 트론
    • 83.21
    • +0.84%
    • 스텔라루멘
    • 297.5
    • -3.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9,300
    • -2.85%
    • 체인링크
    • 26,150
    • -6.04%
    • 샌드박스
    • 5,115
    • -5.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