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아파트값도 ‘불장’…정비사업 기대감에 1년새 32% 껑충

입력 2021-10-20 10:04

해운대구 46% ↑…“똘똘한 한 채 선호 영향”

▲부산 북항 재개발 공사현장. (연합뉴스)
▲부산 북항 재개발 공사현장. (연합뉴스)
부산 아파트값이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 기대감에 지난 1년 새 30% 넘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KB국민은행 주택 매매가격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부산의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작년 9월 1199만 원에서 지난달 1582만 원으로 31.9% 올랐다.

재건축이 활발한 해운대구가 가장 많이 올랐다. 지난해 9월 해운대구의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616만9000원이었지만, 올해 9월에는 2360만5000원으로 1년간 46% 상승했다.

이어 강서구가 1166만3000원에서 1608만6000원으로 37.9% 뛰었고, 동래구가 1301만4000원에서 1760만4000원으로 35.3%, 연제구가 1345만8000원에서 1789만9000원으로 33.0% 올랐다. 수영구는 지난해 9월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2176만 원이었지만, 올해 9월 2889만7000원으로 713만 원 올랐다. 상승률은 32.8%에 달했다.

해운대구의 아파트값 상승세는 실거래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해운대구 우동 신동아아파트 전용면적 84.75㎡형의 경우 지난해 9월 3억9300만 원에 거래됐지만 지난달 17일에는 7억3000만 원에 계약서를 썼다. 1년 동안 3억3700만 원 오른 셈이다.

다른 지역 거주자가 해운대구 아파트를 매입하는 비중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부동산원의 거주지별 아파트 매입 거래 통계에 따르면 올해 1~8월 해운대구의 타 지역 거주자의 아파트 매입 비중은 20%로 5명 중 1명이 외지인이 사들였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수도권뿐만 아니라 부산에서도 똘똘한 한 채 선호현상이 생기면서 정비사업 기대감과 주거 선호가 높은 해운대구와 수영구 등을 중심으로 아파트 가격이 많이 올랐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500,000
    • -9.55%
    • 이더리움
    • 5,010,000
    • -10.74%
    • 비트코인 캐시
    • 602,500
    • -12.87%
    • 리플
    • 1,045
    • -13.06%
    • 라이트코인
    • 209,500
    • -16.17%
    • 에이다
    • 1,715
    • -17.51%
    • 이오스
    • 4,150
    • -15.8%
    • 트론
    • 110
    • -10.13%
    • 스텔라루멘
    • 376.4
    • -12.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4,000
    • -15.2%
    • 체인링크
    • 25,630
    • -16.24%
    • 샌드박스
    • 6,605
    • -17.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