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 서울시 "지원단체 수 부풀렸다는 지적, 사실 아니다"

입력 2021-10-19 16:26

▲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서울시 바로세우기 가로막는 대못' 관련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서울시 바로세우기 가로막는 대못' 관련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오세훈 시장이 ‘서울시 바로세우기’를 내세우며 공개한 지원 시민단체 수가 부풀려졌다는 지적을 두고 서울시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백혜련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국감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시민단체 민간보조금 지원액은 4304억7500만 원, 지원단체 수는 9016개로 집계됐다. 민간보조금과 민간위탁금 지원액 등을 합치면 총 1조221억6800원이다.

백 의원은 "시민단체 민간보조금 지원 명부에 주식회사와 기업, 노동조합, 복지관, 협회 등이 수록됐다”며 "지원 단체와 지원 금액이 과도하게 부풀려졌다"고 주장했다.

서울시는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서울시 해명자료를 내고 "민간보조사업은 1개 사업에 다수 단체를 지원하는 경우가 있다”며 “지원단체 수가 과도하게 부풀려졌다는 지적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자치구 지원 예산이 포함돼 금액이 커졌다는 지적에는 “기자회견 시 자치구를 통해 지원한 민간보조금도 포함했음을 밝혔다”면서 “당연히 서울시 바로세우기 대상에 포함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두 잘못된 시민단체 지원이라고 볼 수 없다는 점은 발표 당시에도 분명하게 밝힌 바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오 시장은 10년 동안 특정 시민단체들에 서울시민 세금 1조 원이 지원됐다고 발표했다. 서울시는 현재 민간위탁과 민간보조 사업들을 대상으로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152,000
    • +1.79%
    • 이더리움
    • 2,554,000
    • +1.87%
    • 비트코인 캐시
    • 250,800
    • +3.34%
    • 리플
    • 536.8
    • +2.13%
    • 라이트코인
    • 90,500
    • +4.14%
    • 에이다
    • 687.8
    • +4.91%
    • 이오스
    • 1,696
    • +4.11%
    • 트론
    • 95.76
    • +0.69%
    • 스텔라루멘
    • 168.7
    • +3.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100
    • +0.64%
    • 체인링크
    • 9,085
    • +2.95%
    • 샌드박스
    • 1,717
    • +6.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