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청년창업사관학교 불법브로커 뿌리 뽑는다

입력 2021-10-19 14:37

청년창업사관학교 운영 전수점검 통해 개편 추진

중소벤처기업부는 도입 10년차인 청년창업사관학교 운영전반에 대한 전수점검을 통해 전면 개편을 추진하겠다고 19일 밝혔다.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지난 2011년 도입한 이후 올해까지 10년간 졸업생 5000명 가량 배출하면서 유망 청년창업기업 산실로 자리매김한 정부의 대표적인 청년창업지원 사업이다. 중기부는 이번 점검을 통해 입교생 선발과 교육프로그램 운영, 코칭·멘토링 방식 등 사업 전반을 전수점검하고, 점검 결과를 토대로 청년 창업자의 감수성에 맞는 사업으로의 전면 개편할 예정이다.

아울러 최근 ‘불법 브로커’가 개입돼 사업화 자금을 부정수급하고 입교생 선발 과정도 부실하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이를 적발하고 근절하기 위해 전국 청년창업사관학교를 대상으로 전수 조사도 병행해 추진할 계획이다.

점검 및 조사대상은 전국 18개 청년창업사관학교다. 점검 및 조사 과정에서 입교생의 창업활동에 지장이나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우선 서면조사 실시 뒤 의심정황이 있는 경우 대면조사 등 심층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점검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외부 회계법인 등 전문가를 활용할 예정이다.

조사 시에는 사업계획서 대리작성, 대리출결, 사업비 부정사용 등 ‘불법 브로커’ 개입여부를 집중적으로 확인하며, 불법이 확인될 경우 자금 환수와 함께 위반정도에 따라 경찰 수사의뢰, 형사고발 및 손해배상 청구 등도 적용할 계획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조사는 사안의 시급성을 감안해 즉시 착수하고 올해 연말까지 완료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227,000
    • -1.09%
    • 이더리움
    • 5,188,000
    • +0.6%
    • 비트코인 캐시
    • 568,500
    • -4.05%
    • 리플
    • 996.8
    • -4.79%
    • 라이트코인
    • 192,300
    • -6.65%
    • 에이다
    • 1,669
    • -7.48%
    • 이오스
    • 3,750
    • -5.3%
    • 트론
    • 105.1
    • -3.04%
    • 스텔라루멘
    • 346.9
    • -9.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000
    • -5.15%
    • 체인링크
    • 24,040
    • -7.32%
    • 샌드박스
    • 6,665
    • -9.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