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다영 자매, 그리스 출국…"어쩔 수 없는 결정"

입력 2021-10-17 11:21

▲학창 시절 폭력(학폭) 가해 논란에 휩싸인 배구선수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16일 오후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출국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학창 시절 폭력(학폭) 가해 논란에 휩싸인 배구선수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16일 오후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출국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학폭 논란'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이재영·다영(이상 25) 쌍둥이 자매가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하기 위해 출국했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16일 오후 늦게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으로 들어섰다. 둘은 터키를 경유해 그리스로 들어간다.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A1리그는 지난 9일 개막했다.

이재영·다영 자매는 지난여름 PAOK 입단에 합의했지만, 국제이적동의서(ITC)와 취업비자 발급 과정이 늦어져 뒤늦게 그리스행 비행기에 올랐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테살로니키에 도착한 뒤, 팀 훈련에 합류한 뒤 A1리그 데뷔 시점을 조율할 계획이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올해 2월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국내 무대에서 설 자리를 잃으면서 이번 그리스행을 선택하게 됐다.

이들 자매는 그리스로 떠나면서 사과의 말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국 전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해외 진출이 결정됐지만, 마음이 무겁다"며 "과거 잘못된 행동을 한 책임을 져야 하고, 배구 팬들과 학창 시절 폭력(학폭) 피해자들에게 평생 사죄하고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또 국외 진출을 추진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열정 때문에 배구를 포기할 수 없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영은 "직업이 운동선수인데, 학폭 사건이 불거진 뒤 9개월을 쉬었다"며 "이번 사건을 통해 운동을 그만둘까도 생각했지만 그러기엔 배구에 대한 열정이 가득했고, 속상하기도 했지만 배구를 포기할 순 없었다"고 말했다.

이다영도 "선수를 그만둘까도 생각했지만, 후회가 남을 것 같았다"며 "국내에서 뛸 수 없는 상황에서 어쩔 수 없는 결정"이었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15:2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102,000
    • +4.06%
    • 이더리움
    • 5,423,000
    • +5.09%
    • 비트코인 캐시
    • 707,500
    • +0.64%
    • 리플
    • 1,245
    • +6.23%
    • 라이트코인
    • 249,400
    • +3.19%
    • 에이다
    • 1,992
    • +4.24%
    • 이오스
    • 4,981
    • +2.49%
    • 트론
    • 119.9
    • +3.99%
    • 스텔라루멘
    • 412
    • +3.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500
    • +0.49%
    • 체인링크
    • 31,310
    • +4.54%
    • 샌드박스
    • 9,415
    • +22.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