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접종 완료율 85% 넘으면 사적모임 제한, 마스크 불필요"

입력 2021-10-14 15:29 수정 2021-10-14 18:27

24~26일 1차 목표치인 70% 넘어설 듯…관건은 성인 미접종자 접종 참여

▲지난 12일 코로나19 예방접종 접종완료율이 60%를 넘어선 가운데 13일 오후 서울 도봉구청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접종 후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12일 코로나19 예방접종 접종완료율이 60%를 넘어선 가운데 13일 오후 서울 도봉구청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접종 후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가 100일째 네 자릿수를 기록했다. 그나마 발생 추이는 점진적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방역당국은 예방접종 완료율 85% 초과 시 사적모임 금지 등 모든 방역수칙 해제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4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4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개천절(2~4일) 연휴 이동량 증가와 휴일효과 종료에도 신규 확진자가 2000명을 밑돈 점은 긍정적이다. 확진자 감소의 결정적인 배경은 예방접종 확대다. 권준욱 방대본 2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접종률이 올라갈수록 그 효과는 집단면역으로, 또한 거리두기를 통한 코로나19 유행의 차단으로, 심지어는 발생 감소로 이어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예방접종 완료율이 70%를 넘어서면 기초재생산지수 3까지 감당할 수 있다. 85%를 넘으면 5에서도 감염이 확산되지 않는다. 권 부본부장은 “접종 완료율이 85%가 되면 집단면역은 대략 80%에 이르게 되고, 그렇게 되면 델타 변이조차도 이론적으로는 마스크 없이, 집합금지 없이, 영업금지·제한 없이 이겨낼 수 있다는 이론적 토대가 된다”고 부연했다.

이날 0시 기준 예방접종 완료율은 61.6%, 성인(18세 이상) 대비로는 71.6%로 집계됐다. 평일 접종 완료자가 일평균 40만 명대만 유지되면 24~26일 70%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접종 완료율 70%, 80%, 85%를 기준으로 단계적으로 방역조치를 완화할 계획이다.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예방접종 일정을 고려하면 12월 말에는 접종 완료율이 80%를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까지 예약자는 소아·청소년이 46만6076명, 임신부는 2407명이다. 이들에 대한 1차 접종은 18일부터 다음 달 말까지 진행된다. 성인(18세 이상) 미접종자는 잔여백신을 활용한 당일 접수·접종이 가능해 별도로 예약 인원이 집계되지 않는다.

관건은 85% 달성 여부다. 현재까지 1차 접종자와 소아·청소년, 임신부 예약자가 모두 접종을 마쳐도 접종 완료율은 80%를 겨우 넘는다. 결국, 완전한 일상회복은 성인 미접종자가 얼마나 많이 접종에 참여하느냐에 달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976,000
    • -1.74%
    • 이더리움
    • 4,944,000
    • +0.08%
    • 비트코인 캐시
    • 761,000
    • -1.3%
    • 리플
    • 1,327
    • -0.52%
    • 라이트코인
    • 236,500
    • -0.46%
    • 에이다
    • 2,610
    • -1.1%
    • 이오스
    • 6,015
    • +4.79%
    • 트론
    • 122
    • -0.33%
    • 스텔라루멘
    • 462.8
    • +1.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200
    • +0.1%
    • 체인링크
    • 36,450
    • -3.32%
    • 샌드박스
    • 943.3
    • +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