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수 “이재명, 수사 범주에 포함…실체적 진실 밝히기 위해 최선”

입력 2021-10-14 15:15

▲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등검찰청, 수원고등검찰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등검찰청, 수원고등검찰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와 관련해 수사선상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포함됐다고 밝혔다.

이 지검장은 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히 검토 중이고 실체적 진실을 파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성남시장이 최종 인허권자이자 결정권자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해야 하는 것 맞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이 지검장은 “그런 부분 많은 지적이 있음을 알고 있다”면서도 “필요성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는 곤란하지만 공사에서 인허가할 때 전자문서로 다 결재한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주와 배당이 누구에게 갔는지 철저히 밝혀야 한다”며 “결국 칼끝이 이재명 지사에게 향할 수밖에 없는데 이 지사가 수사 대상에 포함돼 있느냐”고 캐물었다.

이 지검장은 “(이 지사는) 지금 피고발인”이라며 “수사 범주에는 다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소환 계획이나 특정 인물에 대한 조사 여부를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수사 계획, 일정 같은 부분은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모든 사항이 수사 범주에 들어가 있다”며 “너무 우려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는 “항간에서는 수사팀의 수사 의지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많이 있음을 알고 있는데 저희가 고발장 접수 후 수일 내에 바로 압수수색 들어갔고 신병도 확보했다”며 “그만큼 저희의 의지는 확고하다”고 말했다.

이 지검장은 “배임 범위라든지 사업 주체라든지 여러 사안 다 보고 있다”며 “녹취록 많이 언급되는데 실제 녹취록 바탕으로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고 ‘그분’ 표현 등 포함해서 실체적 진실 밝히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법사위 국감에서는 이 지사가 연루된 대장동 의혹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사건을 두고 여야가 난타전을 벌였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유동규 씨는 이재명의 게슈타포라고 불리는 최측근”이라며 “이 지사에게 보고가 안 됐겠느냐”고 지적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성남시에 대한 압수수색은 오늘까지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검찰 수사는 신속하고 정확해야 하는데 이번에는 둘 다 없다”고 비판했다.

여당은 윤 전 총장 사건을 꺼내 들었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건희 씨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이 2020년 4월 고발됐는데 올 7월에야 증권사들을 압수수색했다”며 “1년 이상 끌 일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 전 총장 장모 등 가족에 대한 사건만 전부 다 무혐의로 빠져나갔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937,000
    • +6.85%
    • 이더리움
    • 4,699,000
    • +2.17%
    • 비트코인 캐시
    • 769,500
    • +6.14%
    • 리플
    • 1,398
    • +1.75%
    • 라이트코인
    • 232,900
    • +5.96%
    • 에이다
    • 2,712
    • +2.38%
    • 이오스
    • 5,715
    • +0.97%
    • 트론
    • 122.1
    • +3.47%
    • 스텔라루멘
    • 445.5
    • -0.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700
    • +1.97%
    • 체인링크
    • 32,930
    • +0.24%
    • 샌드박스
    • 913.5
    • -2.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