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물가 상승률 20%대 고공행진, 유가·원자재발 인플레 압력

입력 2021-10-14 06:00

상승세 D램값은 지속, 백신접종 확대 비대면수요 감소로 TV용 LCD는 뚝
유가·원자재값 오름세 지속, 소비자물가 압력 가중될 듯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국제유가와 원자재값 상승으로 수출입물가가 20%대 고공행진을 보였다. 당분간 이같은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여 인플레이션 압력을 가중시킬 전망이다.

수출물가에서 반도체 등 D램값 상승세는 여전했다. 반면, TV용 액정표시장치(LCD)는 뚝 떨어졌다.

1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9월 수출물가지수는 전년동월대비 20.2% 급증한 114.18(원화, 2015년 100 기준)을 기록했다. 이는 2013년 7월(114.92) 이후 8년2개월만에 최고치며, 2009년 2월(22.9% 상승) 이후 12년7개월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것이다.

수입물가지수도 지난해 같은기간과 견줘 26.8% 상승한 124.58을 보였다. 이 또한 2014년 2월(124.60) 이후 7년7개월만에 최고치며, 2008년 11월(32.0%) 이후 12년10개월만에 최대 상승폭이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국제유가와 원자재값 상승이 이같은 오름세를 견인했다는게 한은측 설명이다. 실제, 9월 평균 두바이유는 배럴당 72.63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월보다 75.0% 오른 것이다. 국제유가는 2월 12.3% 증가한 이래 8개월연속 고공행진 중이다. 4월엔 208.6% 폭등하기도 했었다. 전월대비로도 4.5% 올라 한달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국제 원자재 및 선물 조사회사인 CRB 기준 국제 원자재값도 9월 평균 222.3을 기록했다. 이는 8월(214.9) 대비 3.5% 오른 것이다.

국제유가와 원자재가격은 10월 들어서도 오름세다. 10월 들어 8일 기준 국제유가는 8.2%, 원자재값은 5.05% 상승했다.

품목별로 보면 수출에서는 경유(84.2%), 제트유(90.0%) 등을 중심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이 85.3% 올랐다. 화학제품도 자일렌(크실렌)(72.3%)과 에틸렌비닐아세티이트(88.0%)를 중심으로 35.8% 상승했다.

D램은 21.5% 올라 2018년 2월(21.6%) 이후 3년7개월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월과 견줘서는 0.8% 오르는데 그쳤다. TV용 LCD는 25.0% 올랐다. 다만 이는 8월(50.2%) 대비 증가폭이 뚝 떨어진 것이다. 전월보단 되레 11.0% 급감해 2011년 9월(-13.4%) 이후 10년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수입에서는 원유(73.6%)와 천연가스(LNG)(113.1%) 등 광산품(75.5%)이 크게 올랐다. 나프타(72.1%), 벙커C유(56.5%) 등 석탄 및 석유제품(68.5%)을 중심으로 중간재(21.6%)도 상승했다.

최진만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기저효과에다 국제유가 및 원자재가격 상승 영향이 컸다. 10월 들어서도 국제유가와 원자재값 상승세는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수출물가에서 반도체 D램은 오름세를 이어갔지만, TV용 LCD는 둔화했다. 백신보급 확대에 따른 비대면 수요 감소 때문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878,000
    • +0.91%
    • 이더리움
    • 5,048,000
    • +7.22%
    • 비트코인 캐시
    • 777,000
    • +4.58%
    • 리플
    • 1,381
    • +2.75%
    • 라이트코인
    • 251,100
    • +10.08%
    • 에이다
    • 2,730
    • +6.27%
    • 이오스
    • 5,825
    • +6.49%
    • 트론
    • 126
    • +1.13%
    • 스텔라루멘
    • 474.1
    • +3.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100
    • +2.61%
    • 체인링크
    • 33,540
    • +5.44%
    • 샌드박스
    • 933.1
    • +3.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