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꺾일 조짐이 없다’ 은행 가계대출 6.5조 증가 9월 증가폭으론 역대 2위

입력 2021-10-13 12:00

기업대출 분기말 불구 증가세 여전, 9월 기준 역대 최고
중기·자영업자 대출 9월 기준 역대 최대 증가

▲9월 28일 오후 서울 시내 상호금융권 외벽에 대출 안내 현수막이 붙어있는 모습. (뉴시스)
▲9월 28일 오후 서울 시내 상호금융권 외벽에 대출 안내 현수막이 붙어있는 모습. (뉴시스)

금융당국의 각종 규제책에도 불구하고 은행 가계대출 증가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당분간 높은 증가세가 유지될 것이란 관측이다.

기업대출 역시 분기말 특수요인에도 불구하고 증가세가 여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당국 지원이 계속되고 있는데다, 최근엔 설비투자 자금도 꾸준하기 때문이다.

1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9월중 정책모기지론을 포함한 은행 가계대출은 전월대비 6조5000억원 증가한 1052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9월 증가폭 기준으로는 역대 2위 기록이다. 역대 최대 증가폭은 지난해 기록한 9조6000억원 증가였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부문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은 5조7000억원 늘었다. 이 역시 9월 기준으로는 역대 세 번째로 많은 기록이다. 주택매매와 전세거래가 여전해 관련 자금수요가 꾸준했기 때문이다. 실제 8월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 및 전세거래량은 각각 5만5000호와 3만9000호에 달했다. 주담대중 전세자금대출 증가규모는 2조5000억원에 달했다.

일반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대출 등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8000억원 증가에 그쳤다. 금융권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 등이 영향을 미쳤다. 다만, 8월말 공모주 청약에 따른 자금반환 영향도 커 사실상 증가폭이 적었다고 보기 어렵게 됐다.

박성진 한은 시장총괄팀 차장은 “작년 하반기와 올 상반기 중 증가폭보단 감소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의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대출규제가 있지만 대출수요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는 또 “차주별 DSR 규제가 7월부터 본격 시행되는 등 당국의 대출규제와 일부 은행들의 대출상품 취급 중단, 기준금리 인상 등 조치로 감소할 것으로 보이나 당분간 높은 증가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같은기간 기업대출은 7조7000억원 증가한 1049조원을 기록했다. 이는 2009년 6월 관련속보치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래 9월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 증가폭이다.

대기업은 3000억원 늘었고, 중소기업은 7조4000억원 증가했다. 중소기업 중 개인사업자도 3조5000억원 확대됐다. 중기 및 개인사업자 대출 역시 9월 기준으로는 각각 역대 최대치다.

분기말 재무비율관리를 위해 자금을 일시상환한 부문이 있었지만, 운전자금 및 시설자금 수요 확대와 당국의 금융지원이 계속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648,000
    • +0.27%
    • 이더리움
    • 5,026,000
    • +2.43%
    • 비트코인 캐시
    • 764,000
    • -1.42%
    • 리플
    • 1,330
    • -0.08%
    • 라이트코인
    • 240,500
    • +1.86%
    • 에이다
    • 2,628
    • -0.3%
    • 이오스
    • 5,955
    • +4.11%
    • 트론
    • 122.7
    • +0.33%
    • 스텔라루멘
    • 468.7
    • +2.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600
    • -0.19%
    • 체인링크
    • 37,140
    • +2.74%
    • 샌드박스
    • 947.7
    • +2.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