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남시장 사퇴 후 집값 폭등해 민간 몫 늘어, 어찌 제 잘못”

입력 2021-10-10 16:48

“그나마 저 이재명이니 개발이익 5503억 환수한 것”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왼쪽), 이낙연 후보가 포토타임을 마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왼쪽), 이낙연 후보가 포토타임을 마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10일 “이번 대선은 부패 기득권 세력과의 최후대첩”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서울 올림픽공원 SK올림픽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지역 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검찰 권력을 이용해 정치에 개입하고, 사법권력과 결탁해 재판 거래하고, 재벌총수들에게 뇌물을 거둬들이고, 토건세력과 합작해 이권 나누고, 블랙리스트 만들어 문화예술인을 탄압해 온 국정농단 세력에게 이제는 ‘레드카드’로 퇴장을 명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제가 성남시장을 사퇴한 후 집값 폭등으로 민간 몫이 늘어난 것이 어찌 저의 잘못이냐”며 “그나마 저 이재명이니 민관합동 개발로 개발이익 5503억원을 환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장동에서 환수한 개발이익은 지난 21년간 전국 모든 도시개발사업 환수액보다 3배나 많다”며 “다른 지자체는 모두 민간 개발을 허가해줬고, 이런 개발이익 환수를 시도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재명 지사는 “아무리 가짜뉴스를 쏟아내며 선전 선동을 해도 진실을 변하지 않고, 파면 팔수록 국민의힘 치부만 더 드러날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는 “정권재창출을 위한 최고 전략은 ‘원팀’”이라며 “용광로 원팀으로 본선 승리를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104,000
    • +3.59%
    • 이더리움
    • 5,403,000
    • +6.02%
    • 비트코인 캐시
    • 597,000
    • +6.99%
    • 리플
    • 1,019
    • +3.98%
    • 라이트코인
    • 200,500
    • +7.62%
    • 에이다
    • 1,762
    • +7.31%
    • 이오스
    • 4,004
    • +4.19%
    • 트론
    • 112
    • +5.16%
    • 스텔라루멘
    • 354.6
    • +5.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8,300
    • +36.48%
    • 체인링크
    • 24,680
    • +8.82%
    • 샌드박스
    • 6,750
    • +7.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