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반도체 지문’으로 유심ㆍ메타버스 보안 강화

입력 2021-10-08 09:00

▲PUF USIM과 디지털지갑, 신분증 앱을 이용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PUF USIM과 디지털지갑, 신분증 앱을 이용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ICTK 홀딩스와 함께 ‘물리적 복제 방지기능(PUF)’ 기반 유심(USIM)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다고 8일 밝혔다.

PUF는 제조 공정에서 만들어진 반도체의 미세구조 차이를 이용해 복제나 변경이 불가능한 ‘Inborn ID’, 일명 ‘반도체 지문’을 이용해 보안을 강화하는 기술이다. 반도체 지문을 통해 암호키를 생성하고, USB 등에 저장한 뒤 사용하는 소유기반 검증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

PUF USIM을 스마트폰에 장착하면 금융, 디지털 자산관리 등 다양한 분야 서비스의 보안을 강화할 수 있다는 게 LG유플러스 설명이다. 또한 PUF USIM을 디지털 자산을 실제 자산과 연동하는데 사용할 경우 대체 불가능 토큰(NFT)과 메타버스 공간에서 자산을 거래하는 ‘디지털지갑’을 스마트폰에서 이용 가능하다. PUF USIM 기반의 디지털 지갑에 신분증, 출입 카드, 자동차 키, 공연티켓 등을 저장하면 실물을 보유하지 않아도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다.

앞서 양자내성암호(PQC) 기술을 PUF에 결합한 ‘Q-PUF USB’ 보안토큰을 디지털 뉴딜 사업에 투입한 바 있는 LG유플러스는 다양한 산업 분야의 파트너사들과 함께 PUF 활용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진혁 LG유플러스 미디어서비스개발담당은 “다가올 메타버스 시대에 나를 대신할 수 있는 Inborn ID와 보안 기술이 가능해졌다”며 “고객이 안심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End-to-End 보안체계를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14:2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539,000
    • -2.39%
    • 이더리움
    • 1,390,000
    • -2.52%
    • 비트코인 캐시
    • 132,000
    • -2.44%
    • 리플
    • 413
    • -3.23%
    • 위믹스
    • 3,599
    • -3.61%
    • 에이다
    • 590.2
    • -1.83%
    • 이오스
    • 1,192
    • -1.32%
    • 트론
    • 85.08
    • -1.07%
    • 스텔라루멘
    • 143.6
    • +1.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00
    • -4.63%
    • 체인링크
    • 7,995
    • -0.74%
    • 샌드박스
    • 1,437
    • +5.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