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국제유가, 중국 수요 증가 기대에 상승...WTI, 0.3%↑

입력 2021-10-01 07:28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국제유가가 30일(현지시간) 상승했다. 중국의 원유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유가 상승세를 뒷받침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 대비 0.20달러(0.3%) 오른 배럴당 75.03달러에 장을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는 0.12달러(0.2%) 내린 배럴당 78.52달러로 집계됐지만 12월 인도분 브렌트유 가격은 0.22달러(0.3%) 상승한 78.31달러에 거래됐다.

다우존스마켓데이터에 따르면 9월 한 달 WTI 가격은 9.5%, 브렌트유는 7.6% 상승했다. 분기 기준으로는 WTI는 2.1% 올라 6개 분기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으며, 브렌트유는 4.5% 올랐다.

전력난을 겪고 있는 중국이 겨울철 에너지 수요에 대비해 비축량을 늘릴 것이라는 보도가 중국 수요 확대 기대로 이어졌다. 이날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한정 중국 부총리가 이번 주 초 국유 에너지기업들에 겨울철 공급량 확보를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최근 심각한 전력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석탄 공급난과 정부의 엄격한 탄소 배출 억제 정책이 맞물리면서 전력난이 악화하고 있다.

프라이스 퓨처스 그룹의 필 플린 선임 시장 애널리스트는 "이것은 원유 시장의 판도를 바꿀 수 있을 것"이라면서 "중국이 계속 불을 밝히기 위해서는 석탄을 대체할 에너지원을 찾아야 하는데, 에너지원을 전환하는 과정에서 더 많은 석유가 필요할 것이며 석탄과 천연가스의 부족으로 원유에 대한 수요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234,000
    • +1.89%
    • 이더리움
    • 4,597,000
    • -1.77%
    • 비트코인 캐시
    • 746,500
    • -0.86%
    • 리플
    • 1,335
    • -3.05%
    • 라이트코인
    • 225,100
    • -0.35%
    • 에이다
    • 2,616
    • -1.28%
    • 이오스
    • 5,480
    • -0.54%
    • 트론
    • 120.5
    • -2.9%
    • 스텔라루멘
    • 470.3
    • -0.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500
    • +0.19%
    • 체인링크
    • 31,460
    • -4.03%
    • 샌드박스
    • 896.3
    • -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