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석] 에릭 요한슨 "불가능은 없다…세상 모든 것이 영감의 원천"

입력 2021-09-30 06:00
여의도 63빌딩 63아트서 '상상을 찍는 작가' 에릭 요한슨 인터뷰

▲스웨덴 초현실주의 사진작가 에릭 요한슨이 16일 서울 여의도 63스퀘어 63아트 미술관에서 이투데이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스웨덴 초현실주의 사진작가 에릭 요한슨이 16일 서울 여의도 63스퀘어 63아트 미술관에서 이투데이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아무런 표정 없이 측면을 바라보고 있는 한 여인의 얼굴이 뻥 뚫려 있다. 빈 얼굴의 공간을 가득 채운 건 몸을 웅크린 여성의 모습이다. 가만히 들여다보니 표정 없는 여인과 몸을 구부린 여성은 동일 인물이다. 상상에서나 가능할 것 같은 이러한 모습을 구현한 게 그림이 아닌 사진이라는 것이 더욱 놀랍다. 에릭 요한슨의 사진 'Stuck Inside(2020)'다.

최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 있는 63아트에서 스웨덴 출신의 초현실주의 사진작가 에릭 요한슨을 만났다. 에릭 요한슨은 2019년 이후 오랜만에 한국행을 택했다.

"한국에서 다시 전시를 열 수 있게 돼 기쁩니다. 특히 63빌딩은 처음인데 이렇게 멋진 공간에서 전시할 수 있다니요!"

이번 전시는 △혼자만의 여행 △내가 보는 세상 △추억을 꺼내 본다 △나만의 공간 △미래의 일상 등 다섯 가지 주제로 구분된다. 특히 에릭 요한슨의 신작이 10점 이상 추가되는 등 최대 규모로 열린다.

"보통 1년에 6~8개의 작품을 만들어요. 2019년 한국 전시 이후론 15개 정도의 작품이 추가된 셈이죠. 이번에 새로 선보이는 작품이 가장 질이 높다고 자부합니다."

에릭 요한슨은 작품의 관전 포인트로 '관찰'을 꼽았다. "작품을 가까이에서 보면서 디테일을 살피셨으면 좋겠어요. 동시에 상상력도 함께 펼치면 좋겠습니다. 관람객도 제 작품을 통해 새로운 영감을 얻어가면 기쁠 것 같아요."

▲코로나19로 지친 상황 속에서 '불가능'이 '가능'이 될 수 있다는 걸 보여준 작품. 에릭 요한슨 'Stuck Inside(2020)'. 김소희 기자 ksh@
▲코로나19로 지친 상황 속에서 '불가능'이 '가능'이 될 수 있다는 걸 보여준 작품. 에릭 요한슨 'Stuck Inside(2020)'. 김소희 기자 ksh@

에릭 요한슨은 자신의 이름 앞에 붙는 '상상을 찍는 사진작가'라는 수식어에 대해 "적절한 표현"이라고 했다. 자신은 전통적인 사진작가도, 단순히 리터칭 작가도 아니기에 한 마디로 표현하기 어렵다는 생각에서다.

"어렸을 때 그림 그리는 걸 좋아했어요. 흰색 종이에 상상력을 표현하는 방식이 좋았거든요. 그러던 어느 날 디지털카메라를 선물 받아서 사진을 찍기 시작했죠. 사진을 찍는 게 행위의 끝이라는 게 이상하게 느껴지더라고요. 오히려 작업의 시작이었으면 하는 바람이 생겼어요. 그림을 통해 상상력을 표현하는 것처럼 사진으로도 가능할 거란 생각을 하게 됐죠."

그는 '언제 어디서나' 영감을 얻는다. 특히 예상치 못한 것에서 하나의 작품이 탄생하는 걸 가장 좋아해 여행을 즐긴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는 그의 작품 활동에도 제약을 줬다. 아이디어를 얻을 공간이 사라져 버린 듯한 기분이었다.

"'Stuck Inside' 역시 팬데믹 상황에서 나온 거예요. 당시 상황들로 인해 체코 프라하에 있었거든요. 전시도 못 보고 여행도 가지 못하는 상황이어서 갇혀 있는 기분이었죠. 제 머릿속에 저 자신이 갇혀 있는 듯한 느낌도 받았고요. 그때 생각을 바꿔봤어요. 아이디어가 없는 게 아이디어가 될 수 있겠더라고요. 그렇게 탄생한 작품입니다."

이번 전시의 또 다른 특징은 비하인드더씬(Behind the scenesㆍBTS)이 더욱더 디테일해졌다는 것이다. 아이디어를 노트에 스케치하고 이를 구현할 수 있는 공간을 찾아 떠난 뒤 마음에 드는 사진이 나올 때까지 계속해서 사진을 찍는 게 에릭 요한슨의 작업 방식이다. 일러스트레이트나 CG 처리 없이 이미지를 만들기 때문에 작품 하나를 완성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 이 과정을 친절하게 보여주겠다는 의도가 담긴 게 BTS다.

▲스웨덴 초현실주의 사진작가 에릭 요한슨이 16일 서울 여의도 63스퀘어 63아트 미술관에서 이투데이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스웨덴 초현실주의 사진작가 에릭 요한슨이 16일 서울 여의도 63스퀘어 63아트 미술관에서 이투데이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저는 모든 전시에 메이킹 영상을 틀어 보여주고 있습니다. 영상 없이 작품만 보면 제 결과물들이 마술처럼 느껴질 순 있겠지만, 영상을 통해 제가 찍은 사진 속 장소가 실존하는 곳들의 조합이라는 걸 보여주고 싶어요."

에릭 요한슨은 관람객들에게 "많은 영감을 얻어가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제 작품을 통해 불가능은 없다는 생각을 하셨으면 합니다. 불가능할 것으로 생각이 들었던 것도 계속 시도를 하다 보면 '가능'이 될 수 있어요. 열정적인 한국 팬분들의 적극적인 소통을 기대합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만 5세 입학’ 교육부 국회 업무보고서 삭제
  • [꿀할인#꿀이벤] 빚은, ‘포켓몬 설기’ 출시…선착순 사전예약 外
  • 정부, 향후 5년간 국유재산 16조+ɑ 민간에 매각 추진
  • 비트코인 2만3000달러 수성…기관들 “올해 3만2000달러 가능”
  • 한살 아기 보드카 먹인 엄마·칠레 초대형 미스터리 싱크홀·동료 매달고 내달린 버스기사
  • 자영업자 ‘새출발기금’ 채무 탕감한다는데...지역 신보 ‘부실화’ 위기 확산
  • 한국 ‘세계 최대 고인돌’ 훼손…복구 불능에 국가사적 지정 어려울 듯
  • 김주형, 윈덤 챔피언십 우승…상금 17억 손에
  • 오늘의 상승종목

  • 08.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410,000
    • +2.84%
    • 이더리움
    • 2,289,000
    • +2.23%
    • 비트코인 캐시
    • 190,200
    • +1.82%
    • 리플
    • 498.3
    • +0.93%
    • 위믹스
    • 3,596
    • +0.28%
    • 에이다
    • 712.9
    • +3.79%
    • 이오스
    • 1,672
    • +2.2%
    • 트론
    • 93.01
    • +0.51%
    • 스텔라루멘
    • 167.6
    • +2.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850
    • +2.16%
    • 체인링크
    • 11,140
    • +8.26%
    • 샌드박스
    • 1,806
    • +3.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