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5G 28㎓ 기반 지하철 와이파이 실증 착수

입력 2021-09-28 15:00

실증 통해 다양한 분야 서비스 확산 가능성 확인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진짜’ 5G로 통하는 28㎓ 주파수를 기반으로 한 지하철 와이파이가 실증에 들어간다. 정부는 이번 실증을 통해 다양한 분야로의 서비스 확산 가능성을 점검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통신 3사와 28일 서울 신답역에서 ‘5G 28㎓를 활용한 지하철 와이파이 성능개선 실증 착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통신 3사는 지하철 2호선 지선구간(신설동역~성수역)에 5G 28㎓ 장비를 구축했으며 실증기간 동안 5G 28㎓ 기지국과 지하철 간 통신성능을 검증하게 된다.

작년 통신품질평가에서 지하철 객차 내 와이파이 품질이 가장 열악한 것으로 조사되는 등 그간 국민 대다수가 지하철 와이파이를 이용하면서 불편함을 겪어왔다. 이에 5G 28㎓가 높은 전송속도 대비 짧은 도달거리를 가지지만 터널 내에서는 긴 도달거리를 확보할 수 있는 특성이 있어 지하철 와이파이 품질을 개선하기 위한 대안기술 중 하나로 제기됐고, 과기정통부가 운영 중인 ‘5G 28㎓ 구축 활성화 TF’에서 가능성을 검토하고 서울교통공사와 협의를 거쳐 지하철 2호선 지선 구간에 5G 28㎓ 적용을 추진하게 됐다.

통신 3사는 올해 6월에 실증망 공사를 착수해 성수지선 선로에 5G 28㎓ 기지국 26개와 열차 기관실의 수신장치(CPE) 10개, 와이파이 6E 공유기 20개 등 객차 내 통신설비 구축을 완료했다. 이를 통해 지하철 내에서 와이파이가 탑재된 단말만 있으면 5G 28㎓를 통해 초고속 무선통신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날 통신 3사는 실증망 구축결과를 설명하고 기존 지하철 와이파이와 5G 28㎓ 기반 지하철 와이파이의 성능을 비교 시연했다. 통신 3사는 실증기간 지하철 와이파이 속도 개선을 계속하면서 기술적 검증도 병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실증 착수회에 앞서 과기정통부 조경식 제2차관은 통신 3사, 서울교통공사, 삼성전자 등과 간담회를 개최하고 향후 실증계획과 5G 28㎓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통신 3사는 지하철과 같은 고속 이동체에서 5G 28㎓ 활용성이 검증된다면 다양한 분야에서 5G 28㎓ 기반 서비스 확산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와이파이 이용환경 개선은 통신요금 절감에 기여할 것이라며 서울 지하철 본선으로 실증결과가 확대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에 삼성전자는 실증결과가 확대된다면 국내 5G 28㎓ 장비 초기시장 창출과 해외 진출의 발판이 됨은 물론 수신장치 등 관련 통신장비 생태계 전반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 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10:0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319,000
    • -1.72%
    • 이더리움
    • 3,743,000
    • -2.04%
    • 비트코인 캐시
    • 445,400
    • -3.53%
    • 리플
    • 890.6
    • -1.65%
    • 라이트코인
    • 165,000
    • -3.85%
    • 에이다
    • 1,596
    • -12.93%
    • 이오스
    • 3,300
    • -4.01%
    • 트론
    • 82.83
    • +0.74%
    • 스텔라루멘
    • 296
    • -3.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0,700
    • -1.36%
    • 체인링크
    • 25,820
    • -7.02%
    • 샌드박스
    • 5,020
    • -6.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