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기후파업] “1시 5분, 파업을 선언합니다”

입력 2021-09-24 16:40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열린 '기본소득당·녹색당·미래당·정의당 9·24 글로벌기후파업 기후정의공동선언' 에서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운데) 등 참석자들이 기후파업을 알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열린 '기본소득당·녹색당·미래당·정의당 9·24 글로벌기후파업 기후정의공동선언' 에서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운데) 등 참석자들이 기후파업을 알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오늘 하루는 기후를 위해서 우리가 저항하는 날입니다

24일 ‘글로벌 기후파업의 날’을 맞아 기후위기 대응을 촉구하는 움직임이 전국 곳곳에서 이어졌다. 글로벌 기후파업은 2019년 전 세계 150여 나라에서 참여하는 기후위기 대응 촉구를 위한 시민운동으로 매년 9월 마지막 주 금요일에 개최되고 있다.

이날 정의당ㆍ기본소득당ㆍ녹색당ㆍ미래당은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국회에선 '기후정의 공동선언'을 시작으로 기후파업 행동을 시작했다. 이후 오후 1시께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탄소중립위원회 사무실 근처를 찾아 '기후 행동 릴레이 정당 연설회'를 이어갔다. 1시 5분은 기후재앙 마지노선인 1.5℃를 뜻하며 산업화 이전의 지구 평균온도보다 1.5℃가 높아져선 안 된다는 경고를 담고 있다.

이날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지구를 훼손하는 사소한 습관들이 자연스러워진 그런 우리의 일상을, 오늘 하루는 멈추려고 한다. 무사히 늙어서, 저와 같은 지금의 청년 세대가 무사히 노인이 될 수 있도록 저항하기 위해서"라며 "기후 악당 정치를 기후 정의 정치로 교체하는 것이 지급 가장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강 대표는 여야 대선후보를 향해선 "지금 대통령 선거도 나가지 못하는 20, 30 (청년)들이 앞으로도 무사히 노인이 되어서 존엄하게 살다가 무사히 제 수명을 살고 죽을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다음 대통령으로서 자신의 방안이 무엇인지, 모두 다 성실히 증명해달라"라고 촉구했다.

정의당은 17개 광역시도당 당직자들이 업무를 중단하고 기후파업에 참여했다. 이날 정의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은 "제주도는 기후변화의 직접 영향을 고스란히 받는 만큼 제주도 차원에서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하고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며 "카본프리 아일랜드와 같은 이율배반적 장밋빛 미래가 아닌 2030년까지 실현 가능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세우라"고 했다.

시민사회에서도 기후 대응을 촉구하는 움직임을 이어갔다. 이날 녹색연합은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기후위기에 대한 대책을 촉구했다. 2030년까지 절반 이상의 온실가스 감축을 이루고, 2050년까지 지속해서 줄여나가야 한다는 주장이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등 20여 단체로 구성된 충북기후위기비상행동과 청주 은여울중학교 학생들은 같은 날 오전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충청북도가 2030년까지 2010년 대비 50% 탄소 감축을 목표로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충북기후위기비상행동은 앞으로 매주 금요일 도청 서문 앞에서 기후 위기를 알리는 퍼포먼스 등을 꾸준히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청소년들도 기후위기 대응 촉구에 목소리를 냈다. 같은 날 청소년 환경단체 ‘청소년기후행동’도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기후위기 대응에 있어 지금의 민주주의는 특별한 사람들의 참여만을 기대하고 있다”면서 “논의에 참여할 수 없고, 목소리를 낼 수 없는 많은 당사자가 논의에 들어오고 온전히 자신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안전한 공간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260,000
    • +1.53%
    • 이더리움
    • 4,647,000
    • +1.22%
    • 비트코인 캐시
    • 745,000
    • +0.2%
    • 리플
    • 1,328
    • -0.38%
    • 라이트코인
    • 227,600
    • +0.71%
    • 에이다
    • 2,586
    • -0.84%
    • 이오스
    • 5,420
    • -0.91%
    • 트론
    • 122.4
    • +2.17%
    • 스텔라루멘
    • 453.4
    • -3.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200
    • +0.05%
    • 체인링크
    • 31,400
    • +0.64%
    • 샌드박스
    • 892.5
    • -0.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