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코스피 상승 출발, 장 초반 3140선 회복

입력 2021-09-24 09:28

코스피가 상승 출발하며 3140선을 회복했다. 증시 전문가는 글로벌 투자자들의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높아졌다며 국내 시장의 상승 출발과 제한된 등락 장세를 내다봤다.

24일 오전 9시 23분 현재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0.44%(13.74포인트) 오른 3141.32를 나타내고 있다.

지수는 0.21%(6.72포인트) 오른 3134.30으로 장을 시작해 오름세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

이 시각 기관이 코스피를 1340억 원을 팔아치우고 있지만,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1237억 원, 55억 원 순매수하며 지수를 이끌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15위권 종목 중 삼성전자(0.13%), 네이버(0.38%), 카카오(3.48%), 카카오뱅크(4.37%), 포스코(1.15%) 등은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0.43%), LG화학(-1.58%), 삼성SDI(-0.82%), 현대차(-0.24%), 셀트리온(-2.11%), 기아(-0.36%), 현대모비스(-0.57%), 크래프톤(-0.20%) 등은 약세를 나타내고 있고 SK하이닉스는 보합권에 머물러 있다.

업종별로 건강관리기술(2.89%), 해운사(2.68%), 은행(2.12%), 독립전력생산ㆍ에너지거래(1.56%), 문구류(1.55%) 등은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반면 가구(-1.84%), 가스유틸리티(-1.18%), 조선(-0.98%), 소프트웨어(-0.68%), 전기유틸리티(-0.55%) 등은 약세를 기록하고 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가 이번 주 하락분을 만회하며 상승 전환하는 등 반발 매수세가 크게 유입되며 강세를 보인 점은 국내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며 “특히 국제유가가 상승하고 달러화가 약세를 나타내는 등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높아진 점은 우호적”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하지만 미국과 유럽의 주요 경제지표가 부진한 모습을 보였고 미 연준에 이어 영국의 영란은행 또한 GDP 성장률을 하향 조정하는 등 경기 회복 속도 둔화 이슈가 발생한 점은 부담”이라며 “이를 감안한 국내 증시는 0.5% 내외 상승 출발 후 제한적인 등락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코스닥은 전일 대비 0.74%(7.65포인트) 오른 1043.91로 나타났다. 개인은 코스닥을 856억 원 순매수하고 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734억 원, 119억 원을 팔아치우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027,000
    • +2.66%
    • 이더리움
    • 5,120,000
    • +4.94%
    • 비트코인 캐시
    • 708,000
    • +3.36%
    • 리플
    • 1,281
    • +3.47%
    • 라이트코인
    • 231,900
    • +3.02%
    • 에이다
    • 2,421
    • +1.94%
    • 이오스
    • 5,355
    • +3.78%
    • 트론
    • 115.2
    • +2.13%
    • 스텔라루멘
    • 415.4
    • +0.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5,500
    • +1.98%
    • 체인링크
    • 36,700
    • +2.4%
    • 샌드박스
    • 1,118
    • +1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