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정책' 격돌…윤석열 "핵무장, 국익 손해" vs 홍준표 "문재인 2기 정책"

입력 2021-09-23 18:4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尹 "비확산 체제 정면 위배…국제사회 고립 가능성"
洪, 윤캠프 합류 이도훈 전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겨냥 "문 정권 사람"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후보자 선거 제2차 방송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안상수, 윤석열, 최재형,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원희룡, 유승민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이투데이DB)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후보자 선거 제2차 방송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안상수, 윤석열, 최재형,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원희룡, 유승민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이투데이DB)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북핵 정책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윤 전 총장은 23일 오후 진행된 국민의힘 대선주자 2차 경선 토론회에서 "홍 의원께서 한 인터뷰에서 미국과 나토(NATO)식 핵공유와 미국 거부시 자체 핵무장을 카드를 고려할 수 있다고 했다"며 "자체 핵무장의 경우는 비확산 체제에 정면으로 위배되므로 국제사회에서 고립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홍 의원은 "나토식 핵공유는 5년 전부터 제가 주장한 것으로 과거 독일 슈미트 수상이 구소련이 핵·미사일을 동유럽에 배치하자, 미국에 전술핵 재배치를 요구했지만 미국은 거절했다"면서 "이에 슈미트 수상이 프랑스와 영국처럼 '핵개발하겠다'하자 전술핵을 재배치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유럽과 우리는 실상이 다르다"며 "핵무장을 하게 되면 핵군축으로 가고, 핵군축 협상을 하게 되면 유엔사 해체나 주한미국 철수 같은 카드를 저쪽(미국)에서 가져올 가능성이 높다"며 "(홍 후보의 공약은) 국민들에게 사이다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어도 향후에 이것이 국익에 정말 손해날 수 있다는 생각을 안해봤나"라고 주장했다.

자체 핵무장보단 미국에 공급받는 형태로 확장억제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윤 전 총장의 대북정책을 다시 한 번 강조한 셈이다.

그러자, 홍 의원은 윤석열 캠프에 합류한 이도훈 전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겸 6자회담 한국 수석대표를 거론하며 "지금 윤 후보는 전술핵하고 전략핵을 구분못하고 있다"면서 "문 정권의 사람인 이 전 본부장이 한 것은 문재인 제2기 대북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본부장은 2017~2019년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지내며 한미워킹그룹(한미 실무그룹 회의) 구축에 일조했다. 하지만 한미워킹그룹은 향후 문재인 정부의 대북관여 정책을 추진하지 못하게 발목을 잡았다는 비판을 받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 尹에 ‘민생영수회담’ 제안...“정기국회까지 정쟁 멈추자”
  • 민족 대명절 ‘한가위’…우리 동네 쓰레기 배출일 언제일까
  • "이거 쓸만하네" TV 대용으로 손색없는 '삼탠바이미' [써보니]
  • 디에이치·오티에르…선택받은 소수만 허용되는 아파트 '하이엔드 브랜드'
  • 추석 선물 현금 대신 '효도보험' 어떠세요
  • 챗GPT에 물었다…추석 끝내주게 잘 보내는 방법
  • 황선홍호, 중국과 8강 격돌...거친 태클·자여우 뚫어라[항저우AG]
  • 임영웅, “대학 얘기, 결혼 얘기 금지”…센스 있는 추석 인사에 폭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566,000
    • -0.16%
    • 이더리움
    • 2,275,000
    • +0.18%
    • 비트코인 캐시
    • 321,400
    • +0.41%
    • 리플
    • 701.6
    • +1.48%
    • 솔라나
    • 27,570
    • +0.77%
    • 에이다
    • 340.7
    • -0.21%
    • 이오스
    • 788
    • +1.09%
    • 트론
    • 120.4
    • +0.08%
    • 스텔라루멘
    • 152.5
    • -1.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43,090
    • -0.02%
    • 체인링크
    • 10,940
    • +4.19%
    • 샌드박스
    • 421.1
    • +0.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