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 8.4%→8.1% 하향…“부동산 침체”

입력 2021-09-23 16:32

내년 전망률도 5.5%에서 5.2%로 낮춰
“부동산 시장 냉각과 코로나19 제재가 주요인”

▲중국 광둥성 선전시 전경. 선전/신화뉴시스
▲중국 광둥성 선전시 전경. 선전/신화뉴시스
글로벌 신용평가사 피치가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했다.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피치는 중국 부동산 시장이 침체해 수요를 압박하고 있다며 올해 국내총생산(GDP) 전망치를 기존 8.4%에서 8.1%로 하향했다.

내년 전망치 역시 5.5%에서 5.2%로 낮췄다.

피치는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이 전망치 하향의 핵심 요인”이라며 “7~8월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제재도 경기 회복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또 “부동산 투자는 중국 GDP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고, 부동산 시장은 다른 산업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며 “기준 금리 인하를 기대하진 않지만, 7월 0.5%포인트 내렸던 지급준비율은 연말 추가 인하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666,000
    • +3.88%
    • 이더리움
    • 5,514,000
    • +4.93%
    • 비트코인 캐시
    • 713,500
    • +1.21%
    • 리플
    • 1,228
    • +3.8%
    • 라이트코인
    • 258,300
    • +6.3%
    • 에이다
    • 2,001
    • +5.37%
    • 이오스
    • 4,992
    • +2.78%
    • 트론
    • 120.3
    • +2.3%
    • 스텔라루멘
    • 417.4
    • +4.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300
    • -1.62%
    • 체인링크
    • 31,050
    • +2.21%
    • 샌드박스
    • 9,000
    • +1.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