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중국의 문화 표절 주장, 한심하다"

입력 2021-09-23 15:59

서경덕 "中 문화 표절 주장, 한심"
"한류가 정말로 두려운 모양"

( 사진제공=SBS)
( 사진제공=SBS)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SBS 드라마 '홍천기'가 중국 문화를 표절했다는 주장에 대해 "한심스럽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서경덕 교수는 23일 페이스북에서 "중국 네티즌들이 이러면 안 되는데 또 억지 주장으로 선을 넘고 있다"며 "SBS 드라마 '홍천기' 속 의상과 소품 등이 중국 문화를 표절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참 한심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드라마 주인공인 배우 김유정씨가 입은 한복이 명나라 한복을 표절했고, 또한 의상과 소품 모두 중국 드라마 '유리미인살'을 그대로 베꼈다고도 한다"라며 "특히 현지 일부 온라인 매체까지 이같은 주장을 이어가고 있어 그야말로 어이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서 교수는 "현재 한국의 전통문화와 대중문화가 전 세계인들에게 주목을 받으면서 중국은 위기감을 느끼고, 여기서 드러나는 잘못된 애국주의의 발로 현상"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OTT 서비스로 전 세계 시청자들이 우리 드라마와 영화를 보게 되면서, 예전에는 서양 사람들이 아시아 문화의 중심지를 중국으로 인식했다면 이제는 한국으로 인식하고 있기 때문에, '한류'가 정말로 두려운 모양"이라고 말했다.

서 교수는 "중국 드라마에서 종종 우리의 한복을 시녀에 입히는 등 낮추고 깎아내리려고 하고 있다"라며 "이럴수록 우리는 감정적인 대응이 아닌, 중국의 동북공정을 '역이용' 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 세계에 중국의 역사 및 문화 왜곡을 제대로 알리고, 이번 기회를 통해 오히려 한복을 전 세계에 당당히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로 삼아야만 할 것"이라며 "'뛰는 놈 위에 나는 놈이 있다'는 걸 반드시 보여줘야 할 때"라고 밝혔다.

앞서 중국 네티즌들은 지난달 말 방송을 시작한 SBS '홍천기' 속 의상이 중국 문화를 표절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유정이 입은 한복을 비롯해 출연자들이 입은 의상이 명나라 옷을 표절했으며, 등장하는 소품도 중국 드라마 '유리미인살'을 베꼈다는 주장이다. 이 밖에도 중국 측에서는 드라마의 배경이나 CG를 비롯해 예고편에 등장했던 수묵화까지 중국 그림을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드라마 '홍천기'는 '해를 품은 달', '성균관 스캔들'의 원작자인 정은궐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다. 신령한 힘을 가진 여화공 홍천기와 붉은 눈의 남자 하람의 판타지 로맨스며 드라마 속 배경은 실존하는 국가가 아닌 가상의 국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373,000
    • -0.98%
    • 이더리움
    • 5,052,000
    • +0.94%
    • 비트코인 캐시
    • 750,500
    • -0.27%
    • 리플
    • 1,345
    • +1.66%
    • 라이트코인
    • 234,200
    • -1.22%
    • 에이다
    • 2,621
    • +0.73%
    • 이오스
    • 5,855
    • +0.43%
    • 트론
    • 126.3
    • +3.1%
    • 스텔라루멘
    • 461.3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7,400
    • -1.24%
    • 체인링크
    • 38,770
    • +1.2%
    • 샌드박스
    • 1,006
    • +5.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