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 게임’ 디아블로2 리마스터 출시에 국내 게임업계 촉각 곤두

입력 2021-09-23 18:00

블리자드, ‘디아블로2:레저렉션’ 24일 0시 정식 출시

▲디아블로2:레저렉션 이미지.  (사진제공=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디아블로2:레저렉션 이미지. (사진제공=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디아블로2:레저렉션 이미지.  (사진제공=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디아블로2:레저렉션 이미지. (사진제공=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최근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방에서 발견된 초대장이 화제다. 그의 아내 소유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초대장을 공개하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초대장은 ‘디아블로2:레저렉션’ 초대장이다. 백종원은 디아블로 공식 유튜브 계정에 “백파더 접어야겠네”라는 댓글을 달며 게임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는 자사의 디아블로 시리즈 가운데 디아블로2와 그 확장팩 ‘파괴의 군주’를 리마스터한 ‘디아블로2:레저렉션’을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전 세계에 동시 출시하는 디아블로2:레저렉션의 국내 론칭 시간은 24일 자정이다.

디아블로2:레저렉션에서는 원작에 등장하는 2D 캐릭터를 3D로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그뿐만 아니라 이들이 활동하는 판타지 세계와 잔혹한 묘사 등으로 채워진 성역 역시 새롭게 재구성됐다. 최신 게이밍 하드웨어의 성능을 최대한 활용해 4K의 해상도와 7.1 돌비 서라운드 오디오를 지원해 최신 게임 그래픽에 맞는 고해상도 비주얼로 재탄생했다.

이 게임은 PC와 콘솔 버전을 동시에 선보인다. 지원 플랫폼 간 진척도 공유가 가능해 플레이어들은 자신이 선호하는 플랫폼에서 게임을 자유롭게 플레이할 수 있다. 알렌 브랙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사장은 “20년 전과 동일한 재미와 흡입력 있는 게임플레이를 디아블로2:레저렉션의 고해상도 오디오와 비디오로 즐길 수 있다”고 밝혔다.

국내에 2000년 6월 출시한 디아블로2는 블리자드의 스타크래프트와 함께 국내 게임 산업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작품으로 꼽힌다. 출시 이후 국내 누적 판매량은 300만 장을 넘어서며 스타크래프트를 잇는 국민게임으로 불렸다.

당시에는 디지털 코드 형식이 아닌 실물 패키지를 구매해야 했기 때문에 긴 줄을 서면서까지 구매하려는 경쟁이 이어지기도 했다. 2012년 5월 출시된 후속작 ‘디아블로3’보다 고평가를 받으며 디아블로2 콘텐츠 업데이트를 원하는 유저들이 더 많을 정도였다.

▲디아블로2:레저렉션 이미지.  (사진제공=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디아블로2:레저렉션 이미지. (사진제공=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는 디아블로2:레저렉션이 침체한 국내 PC 온라인 게임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최근 출시하는 모바일 게임들이 별다른 성적을 거두지 못하며 서비스 유지에 그치는 반면, 오랜만에 선보이는 대형 신작을 통해 게임 산업이 다시 활발하게 움직일 수 있다는 전망이다. 그뿐만 아니라 PC 온라인 게임 차트에서 라이엇게임즈의 ‘리그 오브 레전드’가 164주 연속 1위 자리를 놓치지 않으면서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데 입을 모으고 있다.

게임업계 한 관계자는 “디아블로2:레저렉션은 국내에서 점유율이 높은 모바일게임과 플랫폼은 다르지만 오랜만에 PC 신작이라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20년 전 게임을 즐겼던 플레이어들이 현재 게임회사에 입사해 게임을 개발하고 있을 정도로 의미 있는 타이틀이기 때문에 기대감이 높다”고 말했다.

PC 온라인 게임을 서비스하는 또 다른 관계자는 “PC 플랫폼에서 경쟁하는 것은 맞지만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장르가 다르므로 선의의 경쟁이라고 생각한다”며 “하반기 국내 PCㆍ콘솔 시장에서 큰 화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디아블로2:레저렉션 이미지.  (사진제공=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디아블로2:레저렉션 이미지. (사진제공=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092,000
    • -1.02%
    • 이더리움
    • 4,935,000
    • -0.3%
    • 비트코인 캐시
    • 766,000
    • +0.92%
    • 리플
    • 1,333
    • +0.3%
    • 라이트코인
    • 239,900
    • +0.63%
    • 에이다
    • 2,633
    • -0.11%
    • 이오스
    • 5,760
    • +1.05%
    • 트론
    • 122.4
    • +0.16%
    • 스텔라루멘
    • 456.2
    • +0.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800
    • +0.43%
    • 체인링크
    • 37,500
    • +4.81%
    • 샌드박스
    • 923
    • -0.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