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이낙연, 추윤갈등 프레임 역이용"

입력 2021-09-22 14:31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추미애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추미애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2일 이재명 후보를 둘러싼 대장동 의혹을 두고 이낙연 후보와 캠프를 향해 "언론을 빙자해 민주당 경선장에 끌고 와 내부총질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이낙연 후보는 거듭된 실수를 하고 있다"며 "검난을 일으킨 수괴를 지목하는 배짱은 간데없고 느닷없이 그 하수인을 장관이 '왜 자르지 않았느냐'고 다그치는 질문으로 여전히 '추윤갈등 프레임'을 역이용하며 저를 저격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미애 전 장관은 "윤 전 검찰총장이 의혹의 중심에 있는 '청부고발 사건'은 검찰개혁을 미루면 검찰 쿠데타를 막지 못한다는 개혁의 필연성과 당위성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대사건"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전 총장, 윤 전 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 한동훈 검사장(법무부연수원 부원장) 등의 이름을 거론하며 "당연히 고발장으로 이득을 볼 사람이 모의했을 것"이라고 직격했다.

아울러 "그들의 수법은 '조국 죽이기'도 '조국 사태'로 바꾸었고, '장관 지휘권 항명 사태'도 '추윤갈등'으로 프레임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며 "개혁 정권 연장을 저지하려는 검·언·정 카르텔은 추석 연휴 직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이라고 또 다른 이슈를 건져 올려 '검찰 쿠데타 모의 사건'을 다 덮어버렸다"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의혹에 대해 "대장동의 본질은 불로소득을 환수하는 '지대개혁'의 필요성을 알리는 사건"이라며 "검·언·정 카르텔은 자신들을 겨냥하는 지대개혁이라는 본질은 회피하고 의혹만 키우고 치고 빠지기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낙연 후보와 캠프를에 대해 "마치 손준성 검사가 주범이고, 장관이 인사 조치를 제때 안 해 직무유기한 것처럼 만들어, 손준성에게 뒤집어씌워 '깃털 뽑기'만 하겠다는 윤석열의 논리에 동조하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아울러 "장관이 적법한 지휘권행사로 절차에 따라 감찰과 징계를 청구한 것임에도 손준성 검사는 즉각 장관 몰아내기 연판장의 선두에 섰던 자"라며 "당시 이낙연 민주당 지도부도 여론을 빙자해 개혁을 뒷받침해야 할 타이밍에 거꾸로 장관해임에 동조하고 청와대에 건의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은밀한 쿠데타가 들키자 언론을 이용해 대장동 의혹으로 이슈를 바꾸었다"며 "정의를 불의와 바꾸는 법 기술자인 검찰을 개혁하지 않고서는 조금도 더 나아갈 수 없음을 절실하게 알게 된 것이다. 다시 개혁이다. 개혁의 숨통을 틔워야 하고 개혁의 깃발을 높이 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518,000
    • +2.71%
    • 이더리움
    • 4,730,000
    • -0.96%
    • 비트코인 캐시
    • 757,000
    • -0.66%
    • 리플
    • 1,342
    • -3.17%
    • 라이트코인
    • 228,500
    • +0.22%
    • 에이다
    • 2,650
    • -0.86%
    • 이오스
    • 5,510
    • -1.69%
    • 트론
    • 121.4
    • -1.22%
    • 스텔라루멘
    • 479.3
    • +1.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000
    • -0.05%
    • 체인링크
    • 32,360
    • -3.69%
    • 샌드박스
    • 917.2
    • -0.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