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고발 사주' 본령은 직권남용...수사는 불가피"

입력 2021-09-17 16:10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 (연합뉴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 (연합뉴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이 사건의 본령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라면서 "공수처로서는 수사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말했다.

김 처장은 17일 정부과천청사 기자실에서 "실체적 진실 규명이 대검찰청 진상조사로 시작됐지만, 강제수사를 할 수 없으니 수사로 전환될 국면이었다"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어 "공수처로서는 이왕 수사할 운명이라면 선제적으로 수사를 개시해 압수 수색을 통해 증거 확보부터 하는 게 우선이라고 판단했다"라고 말했다.

앞서 공수처가 고발 나흘 만에 '고발 사주' 의혹을 입건하고 수사에 착수하자 법조계에선 "이례적인 속도"라는 지적이 나왔다.

김 처장은 "혐의가 있든 없든 수사해 밝히는 게 우리의 책무"라며 "국민의힘이 고소·고발한 것도 있고, 어찌 됐든 공정하고 신속하게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공수처는 부장검사 2명과 평검사 8명을 뽑는 검사 면접도 이날로 마무리했다.

김 처장은 "인사위 의결, 대통령 임명 절차가 남았지만, 10월 중순쯤 수사에 투입되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581,000
    • +2.97%
    • 이더리움
    • 4,747,000
    • -0.04%
    • 비트코인 캐시
    • 757,500
    • -0.92%
    • 리플
    • 1,347
    • -3.02%
    • 라이트코인
    • 228,900
    • -0.04%
    • 에이다
    • 2,645
    • -0.6%
    • 이오스
    • 5,500
    • -1.43%
    • 트론
    • 121.2
    • -0.33%
    • 스텔라루멘
    • 479.7
    • +0.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7,500
    • -0.57%
    • 체인링크
    • 32,390
    • -3.46%
    • 샌드박스
    • 915.1
    • -0.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