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미래에셋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 조사

입력 2021-09-16 20:04 수정 2021-09-16 22:33

(연합뉴스)
(연합뉴스)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가 미래에셋이 박현주 회장을 부당지원한 혐의로 조사에 나섰다.

1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공정위는 지난달 말 미래에셋컨설팅과 미래에셋증권, YKD 등을 찾아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공정위는 미래에셋컨설팅의 리조트 사업 자회사인 YKD가 특수목적법인(SPC)인 GRD를 별도로 설립해 편법으로 자금을 조달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미래에셋증권의 불법 대출 여부를 조사하던 중 GRD를 계열사로 볼 수 있는지 공정위에 유권해석을 요청했다.

공정위가 GRD를 계열사로 판단할 경우 박 회장은 지정자료(공시 대상 기업집단 지정을 위한 계열회사, 친족, 임원, 주주 현황 자료) 누락 및 부당거래 사안으로 공정위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125,000
    • +2.57%
    • 이더리움
    • 4,701,000
    • +1.34%
    • 비트코인 캐시
    • 743,000
    • -1.59%
    • 리플
    • 1,346
    • +0.98%
    • 라이트코인
    • 228,000
    • -1.17%
    • 에이다
    • 2,570
    • -1.42%
    • 이오스
    • 5,470
    • +0%
    • 트론
    • 124.5
    • +3.06%
    • 스텔라루멘
    • 458.4
    • -0.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600
    • -0.1%
    • 체인링크
    • 31,800
    • +0.35%
    • 샌드박스
    • 902.5
    • +0.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