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초 흡입' 킬라그램, 1심 집행유예

입력 2021-09-16 13:57

(연합뉴스)
(연합뉴스)

대마초를 매매하고 흡입한 혐의로 기소된 래퍼 킬라그램(본명 이준희)이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1부는 16일 이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그는 지난 3월 서울 영등포구 주거지에서 대마초를 피우다가 이웃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미국 국적자인 이 씨는 힙합 경연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출연 이후 방송 활동을 해왔다.

판결이 확정되면 이 씨는 강제퇴거 될 수도 있다. 출입국관리법은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고 석방된 외국인을 대한민국 밖으로 강제 퇴거시킬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는 최근 자신의 SNS에 "공인으로서 절대 하면 안 되는 짓을 했다"고 사과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616,000
    • -1.86%
    • 이더리움
    • 4,932,000
    • -0.96%
    • 비트코인 캐시
    • 750,500
    • -2.09%
    • 리플
    • 1,325
    • -0.82%
    • 라이트코인
    • 233,900
    • -2.5%
    • 에이다
    • 2,598
    • -1.48%
    • 이오스
    • 5,880
    • +1.47%
    • 트론
    • 121.3
    • -1.14%
    • 스텔라루멘
    • 462.4
    • +1.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800
    • -0.05%
    • 체인링크
    • 36,250
    • -4.25%
    • 샌드박스
    • 945
    • +3.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