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어디까지 추락하나?... 6거래일간 시총 14.1兆 증발

입력 2021-09-13 17:23

13일 카카오가 또 다시 하락 마감했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직접 상생안 마련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주가는 이날도 곤두박질쳤다.

이날 카카오는 전 거래일 대비 4.23%(5500원) 떨어진 12만6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인터넷플랫폼 규제’ 논의가 본격화되기 시작한 6일부터 이날까지 카카오의 주가는 21.94%(3만2000원) 떨어졌다.

이날 기준 카카오의 시가총액은 55조4015억2641만 원으로 주가가 급락하기 직전인 3일 대비 14조1951억4100만 원이 증발했다.

개인은 카카오를 361억 원 사들이며 5거래일째 순매수를 이어갔지만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403억 원, 60억 원을 팔아치우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이 기간 개인은 1조785억 원을 순매수했다.

같은 날 아시아경제 보도에 따르면 김 의장은 최근 정치권과 정부의 플랫폼 규제 강화 움직임과 카카오를 둘러싼 골목상권 침해 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힌다. 또한 공급자 중심의 플랫폼을 소비자와 소상공인 등 관계인들이 참여하는 등 상생협력에 대한 의지도 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소식에도 기관과 외국인의 순매도를 멈추지 못했다. 앞선 6일부터 13일까지 외국인과 기관은 카카오를 각각 7463억 원, 3331억 원 팔아치웠다.

연내 상장을 앞두고 있던 카카오페이는 지난 12일 삼성화재, 메리츠화재, NH농협손해보험, 현대해상 등 국내 보험사와 제휴를 맺고 제공하던 운전자 보험, 반려동물 보험, 해외여행자 보험 등 일부 보험상품 판매를 잠정 중단했다. 이에 따라 카카오페이의 상장 역시 불투명해졌다.

지난 7일 금융위원회가 빅테크사가 운영하는 금융플랫폼의 금융상품 비교ㆍ추천ㆍ견적 서비스에 대해 현행 법령상 판매 대리ㆍ중개업 등록이 필요한 ‘중개’ 서비스에 해당한다며 시정을 요구한 바 있기 때문이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온라인 금융플랫폼의 금융 상품 비교ㆍ추천 서비스를 단순 광고대행이 아닌 중개로 판단했다. 금융플랫폼이 자사와 계약을 맺은 업체의 상품만을 소개하고 있고, 이를 통해 체결된 계약에 대해 판매업자로부터 수수료를 받고 있어 단순 광고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국내ㆍ외 증권가에선 카카오의 주가 추락에 대해 “규제 우려가 조금 과도했다”고 분석했지만 파장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다.

이날 공정거래위원회는 김 의장의 가족회사로 알려진 케이큐브홀딩스에 대해 현장 조사를 진행했다. 공정위는 카카오가 최근 5년간 제출한 ‘지정자료’에서 케이큐브홀딩스와 관련한 자료가 누락되거나 허위로 보고된 정황이 있다고 판단했다.

지정자료는 해마다 공정위가 ‘공시대상 기업집단’ 지정을 위해 공정거래법에 따라 각 기업집단의 동일인으로부터 받는 계열회사ㆍ친족ㆍ임원ㆍ주주 현황 자료를 말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332,000
    • -1.2%
    • 이더리움
    • 3,912,000
    • -2.78%
    • 비트코인 캐시
    • 459,500
    • -2.23%
    • 리플
    • 927.8
    • -1.35%
    • 라이트코인
    • 182,200
    • +3.23%
    • 에이다
    • 1,891
    • +12.29%
    • 이오스
    • 3,449
    • -2.07%
    • 트론
    • 85.99
    • +2.25%
    • 스텔라루멘
    • 307.6
    • -0.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4,200
    • -1.61%
    • 체인링크
    • 28,950
    • -6.76%
    • 샌드박스
    • 5,595
    • -5.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