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맹점에 할인행사 비용 떠넘긴 LG생활건강…과징금 3.7억

입력 2021-09-12 12:00

가맹점주들 495억 추가비용 부담...가맹사업법 위반

▲공정거래위원회 전경. (이투데이DB)
▲공정거래위원회 전경. (이투데이DB)

자회사인 더페이샵의 가맹점주들에게 500억 원에 가까운 화장품 할인행사 비용을 떠넘긴 LG생활건강(LG생건)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철퇴를 맞았다.

공정위는 이러한 부당행위로 가맹사업법을 위반한 LG생건에 시정명령 및 과징금 3억700만 원을 부과했다고 12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LG생건은 2012년 2월경 더페이스샵 가맹점주 500명과 향후 실시할 화장품 할인행사에 대한 비용분담 비율을 합의했다.

구체적으로 50% 할인행사에 대해서는 LG생건과 가맹점주가 각각 70%, 30%의 비율로, 그 외 50% 미만 할인 및 증정행사에 대해서는 절반의 비율로 할인비용을 분담하기로 했다.

LG생건은 2012년 3월부터 2016년 3월까지 기간 중 405일간 할인행사를 시행한 뒤 자신이 분담하기로 한 비용 중 절반만을 가맹점주들에게 지급했다.

이로 인해 더페이스샵 가맹점주들은 각 할인행사 마다 자신이 부담하기로 한 할인비용에다가 LG생건이 부담하기로 한 할인비용의 절반을 추가로 부담해야 하는 불이익을 감수해야만 했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이들 가맹점주가 추가로 부담한 금액은 4년 동안 약 495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공정위는 과징금 부과와 함께 동일한 위반행위를 하지 않도록 행위금지명령과 모든 가맹점주에게 공정위로부터 시정명령을 받았다는 사실을 통지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082,000
    • -1.73%
    • 이더리움
    • 5,071,000
    • -0.45%
    • 비트코인 캐시
    • 739,000
    • -1.73%
    • 리플
    • 1,336
    • +0.75%
    • 라이트코인
    • 231,900
    • -1.86%
    • 에이다
    • 2,606
    • -0.42%
    • 이오스
    • 5,745
    • -1.29%
    • 트론
    • 124.6
    • +2.05%
    • 스텔라루멘
    • 456.9
    • -1.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000
    • -0.05%
    • 체인링크
    • 38,680
    • -0.41%
    • 샌드박스
    • 1,037
    • +8.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