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대한항공 회장 "A380 포함 대형 여객기 10년 내 운항 중단"

입력 2021-08-20 11:01

기종별 효율성 강화 목적…친환경 항공기 B787 대체 가능성↑

▲대한항공 항공기.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 항공기. (사진제공=대한항공)

조원태 대한항공 회장이 10년 안에 대형 여객기인 A380-800과 B747-8i 등의 운항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20일 이투데이 취재 결과 조 회장은 글로벌 항공 전문지 플라이트글로벌과 인터뷰에서 "A380을 5년 내 기단에서 퇴출하고, B747-8i도 10년 내 퇴출할 것"이라고 했다.

하늘 위의 호텔이라 불리는 A380-800은 2011년, B747-8i는 2015년부터 도입된 대표적인 대형 여객기다.

대한항공은 현재 407석의 A380-800과 368석의 B747-8i를 각각 10대씩 운영하고 있다. 합병을 앞둔 아시아나항공은 A380-800을 6대 보유 중이다.

대한항공은 기단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좌석 수가 많은 대형기를 중대형기로 전환한다는 전략이다.

A380과 B747은 중대형기 B787이 대체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항공은 2019년 B787-10 20대와 B787-9 10대를 추가 도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좌석 수 269석의 B787은 동급 기종과 비교해 좌석당 연료 효율이 20~25% 높다. 또 이산화탄소 및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20% 적어 친환경 항공기로 평가받고 있다.

조 회장은 안전성 우려로 국내에서 운항이 금지된 B737 맥스에 대해서는 "737 맥스에 대한 신뢰는 변함없고 맥스가 이제 가장 안전한 항공기 중 하나라고 믿는다"며 "맥스를 주문할 때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예상하지 못해 소형 항공기 3개 기종을 운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2015년 보잉과 737 맥스 50대(확정구매 30대, 옵션구매 20대) 도입 계약을 맺었지만, 안전성 문제로 아직 인도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현재 보잉이 개발 중인 777X 도입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조 회장은 "보잉 777X는 아직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이미 많은 항공기를 주문했고 운용 중이어서 당분간 신규 항공기 수요는 많지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088,000
    • +2.53%
    • 이더리움
    • 4,696,000
    • +1.21%
    • 비트코인 캐시
    • 742,000
    • -1.85%
    • 리플
    • 1,344
    • +0.83%
    • 라이트코인
    • 227,700
    • -1.3%
    • 에이다
    • 2,568
    • -1.5%
    • 이오스
    • 5,465
    • -0.09%
    • 트론
    • 123.7
    • +2.23%
    • 스텔라루멘
    • 458.1
    • -0.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500
    • +0.19%
    • 체인링크
    • 31,720
    • +0.09%
    • 샌드박스
    • 901.6
    • +0.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