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ㆍ기아, 1~7월 美 시장 친환경차 판매 200% 이상 급증

입력 2021-08-05 15:03

양사, 올해 들어 미국에 친환경차 6만1133대 판매…"아이오닉 5ㆍEV6 투입 시 더 늘어날 것"

▲현대차 아이오닉 5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아이오닉 5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올해 들어 미국 시장에서 친환경차 판매를 200% 이상 늘리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5일 현대차ㆍ기아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해 1~7월 미국 시장에서 친환경차 4만1813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3.6% 증가한 수치다. 기아도 7월까지 미국에서 전년 대비 94.8% 증가한 1만9320대의 친환경차를 팔았다.

이로써 양사가 1~7월 미국 시장에서 판매한 친환경차는 총 6만1133대로 지난해보다 205.2% 급증했다. 같은 기간 양사의 전체 미국 판매량이 총 94만8723대로 전년 대비 44.9%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친환경차의 판매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파워트레인별로는 하이브리드가 지난해 대비 205.3% 늘어난 5만610대 판매돼 가장 많았다. 이어 △전기차 1만336대(207.7%) △수소 전기차 187대(103.3%) 등 다른 제품군도 판매가 고르게 늘었다.

▲기아 EV6  (사진제공=기아)
▲기아 EV6 (사진제공=기아)

차종별로는 아이오닉(구형) 하이브리드가 1만1441대, 니로 하이브리드가 1만767대 팔리며 1만 대를 넘겼다. 최근 출시한 투싼과 싼타페, 쏘렌토 등 친환경 SUV도 4000~7000대씩 판매됐다. 수소 전기차 넥쏘는 지난달 53대가 팔려 월간 최다 판매 기록을 세웠다.

현대차와 기아는 연내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를 미국 시장에 투입하고, 내년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과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차ㆍ기아 관계자는 "아이오닉 5와 EV6, G80 전동화 모델 등이 투입되면 미국 내 친환경차 판매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사진제공=제네시스)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사진제공=제네시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491,000
    • +0.96%
    • 이더리움
    • 3,569,000
    • +0%
    • 비트코인 캐시
    • 624,500
    • -1.42%
    • 리플
    • 1,141
    • -0.87%
    • 라이트코인
    • 182,200
    • -2.98%
    • 에이다
    • 2,777
    • -2.46%
    • 이오스
    • 4,745
    • -3.72%
    • 트론
    • 107.5
    • -3.76%
    • 스텔라루멘
    • 334.8
    • -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800
    • -3.31%
    • 체인링크
    • 29,450
    • +5.14%
    • 샌드박스
    • 806.4
    • -1.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