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고용시장, 업종별로 회복 속도 차별화…'나 홀로' 자영업자 지속 증가"

입력 2021-08-05 12:00 수정 2021-08-05 18:04

경총 '최근 고용 흐름의 3가지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 발표

최근 고용시장에서 업종별로 차별화된 '비대칭 고용 회복'이 나타나고 있다.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인 '나 홀로 사장'의 증가세도 지속했다.

5일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최근 고용 흐름의 3가지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했다.

경총은 보고서에서 최근 고용 흐름의 특징으로 △최근 고용심리 개선 △업종별로 차별화되는 비대칭적 고용회복,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 증가세 지속을 꼽았다.

올해 경기회복세로 인력 부족을 체감하는 기업이 증가하는 등 고용심리가 개선됐다. 기업들의 신규 구인인원이 늘어나면서 구인인원을 구직인원으로 나눈 값을 뜻하는 '구인배율'도 상승했다.

고용노동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2~3분기 기업들의 채용계획 인원은 29만 6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2% 증가했다. 6월 구인배율도 55.2%로 2월 이후 5개월 연속 상승했다.

그러나 이러한 고용심리 회복세는 업종별로 다르게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고용이 많이 감소했던 업종인 숙박·음식업, 도·소매업, 교육서비스업 등에선 고용 회복 시기에도 고용 상승세가 미미했거나, 혹은 고용이 지속해서 감소했다.

반면 코로나19 시기 고용이 증가하거나, 감소세가 적었던 보건·복지업, 건설업, 운수·창고업 등에선 고용이 타 업종보다 상대적으로 더 많이 증가했다.

다만 이들 업종에서도 고용 회복을 이끈 건 임시·일용직이나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였다.

올해 3월과 6월 사이 증가한 보건·복지업 취업자 21만1000명 중 70.5%가, 건설업 취업자 12만6000명 중 41.7%도 임시‧일용직이었다. 같은 기간 증가한 운수·창고업 취업자 9만 명 중 70% 가까이 임시·일용직 혹은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로 나타났다.

특히 고용원 없는 '나 홀로' 자영업자 수는 2019년 1분기 이후 10분기 연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이별로는 60세 이상이 증가세를 주도했다.

특히 운수·창고업과 농림어업에서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 수가 크게 늘었다. 경총은 "운수·창고업은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한 택배 및 배달 수요 증가로, 농림어업은 베이비붐 세대 은퇴와 정부의 귀농 장려정책으로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가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분석했다.

경총 임영태 고용정책팀장은 “경기회복세가 완전한 고용회복으로 이어지도록 코로나19로 어려움이 큰 업종에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기간을 연장하고, 영세 자영업자들이 일자리를 지키도록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는데 정책의 주안점을 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강화된 3분기 이후에는 고용시장 불확실성이 대폭 확대될 전망”이라며 “관광숙박업소, 면세점, 항공사 등 코로나19 충격에서 아직 회복하지 못한 업종에 대해서는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기간을 2022년 상반기까지 연장할 필요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디지털화 확산과 플랫폼 경제 부상 등으로 추세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라며 “경영혁신 능력 저하, 과당경쟁에 직면한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들이 일자리를 지킬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추도록 경영·기술교육 확대, 전문가 상담제 확충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029,000
    • +0.29%
    • 이더리움
    • 3,813,000
    • -1.14%
    • 비트코인 캐시
    • 462,400
    • +1.51%
    • 리플
    • 911.9
    • -0.81%
    • 라이트코인
    • 171,200
    • -4.84%
    • 에이다
    • 1,784
    • -3.78%
    • 이오스
    • 3,412
    • -0.03%
    • 트론
    • 82.91
    • -3.05%
    • 스텔라루멘
    • 306.5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100
    • -0.91%
    • 체인링크
    • 27,540
    • -4.28%
    • 샌드박스
    • 5,410
    • -2.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