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국민 울린 방호복 화투 사진…할머니와 함께한 주인공은 삼육서울병원 간호사

입력 2021-08-03 23:18

(사진=대한간호협회 제공)
(사진=대한간호협회 제공)

방호복을 착용한 채 할머니와 화투 놀이를 하는 모습으로 큰 감동을 안긴 사진 속 주인공이 삼육서울병원 간호사 이수련(29)씨로 밝혀졌다.

3일 대한간호협회에 따르면 이 사진은 올해 간협이 공모한 ‘제2차 간호사 현장 수기·사진전’에 출품된 것으로, 지난해 8월 삼육서울병원 음압 병상에서 촬영됐다.

사진에 등장하는 박모(93)세 할머니는 요양원에서 감염돼 코로나19 전담병원인 해당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송 당시 할머니는 고열로 기운이 뚝 떨어진 상태였다고, 중증 치매도 앓고 있어 유독 격리병실 생활을 힘들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화투 놀이는 재활 치료 간호 경험이 있던 양소연(33) 간호사가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소연(33) 간호사는 “치매에 보호자도 없이 홀로 병실에 계시는 게 너무 위험해 보였고 입원 이튿날부터 놀이 시간을 만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 속 주인공인 간호사 이수련 씨는 “격리병상에서 환자가 말을 나눌 사람은 간호사밖에 없지 않으냐”라며 “계속 졸기만 하는 할머니를 깨우고 달래 기운을 차리게 하는 방법이 없을지 궁리한 결과였다”라고 전했다.

할머니와는 그림 치료를 하기도 했다. 당시 할머니는 그림을 그리며 졸기도 했지만, 간호사 10명이 돌아가며 그림 치료를 멈추지 않았다. 또한 간호사들은 할머니와 가족들의 영상통화를 주선하는 등 할머니가 힘을 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할머니는 치료 보름 만에 음성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이 간호사는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는 것은 저도 감염될까 두려운 일이지만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환자들을 안심하게 배려하고, 잘 치료받고 퇴원하시도록 돌봐주는 것밖에 없다”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은 “두꺼운 방호복에 숨쉬기 힘들고 땀이 비 오듯 하는데도 환자를 정성껏 위로하고 돌보는 광경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간호사의 모습”이라며 “코로나에 지친 모든 국민에게 위로가 됐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700,000
    • -4.56%
    • 이더리움
    • 3,902,000
    • -6.27%
    • 비트코인 캐시
    • 709,500
    • -8.04%
    • 리플
    • 1,199
    • -8.19%
    • 라이트코인
    • 205,000
    • -6.39%
    • 에이다
    • 2,651
    • -8.43%
    • 이오스
    • 5,640
    • -11.6%
    • 트론
    • 117.9
    • -8.53%
    • 스텔라루멘
    • 363.8
    • -7.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700
    • -4.3%
    • 체인링크
    • 31,400
    • -9.59%
    • 샌드박스
    • 859.3
    • -7.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