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음주운전' 논란에 여당 후보들 "범죄기록 공개하자"

입력 2021-08-03 17:50

김두관, 재범 의혹 제기하자 이재명 "전과 기록 이미 다 제출"

(이투데이)
(이투데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3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음주운전 전과를 두고 범죄기록 공개 등을 제안하며 전방위 검증 공세에 나섰다. 이 지사는 자신의 음주운전 전과 횟수에 관한 일각의 의혹 제기에 “오래 전부터 벌금 액수와 상관없이 모든 전과를 공천심사 때 제출했다”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내 후보께서 이재명의 과거를 지적하고 싶었을 텐데, 전과 기록은 다 제출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신의 음주운전 150만 원 벌금 전력과 관련, 재범이 아니냐는 같은 당 대권 주자인 김두관 의원의 지적을 반박한 것이다.

이 지사는 “아시다시피 시립의료원 설립 운동을 하다가 시정 방해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고, 특혜분양사건이라고 권력형 비리 사건을 추적해 폭로했다가 검사 사칭을 도와줬다는, 제 입장에서는 누명을 쓴 게 있다”며 “지하철 계단 밑에서 명함을 줬다는 이유로 표적 수사를 당해 벌금 50만 원을 냈는데 그것이 다 공개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변명의 여지 없이 음주운전한 사실은 반성하고 사과 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이 지사는 “이것도 동료에 대한 최소한의 애정에 대한 문제”라며 “전과 기록이 다 제출돼 있고 본인들도 내셨을 텐데 그런 말씀을 하시니 이해하기 어렵다”고 불만을 내비쳤다.

앞서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의 음주운전 (벌금) 150만 원이 이상하다는 제보가 계속된다”며 재범 의혹을 제기했다.

이 지사는 2004년 음주운전으로 150만 원의 벌금을 낸 바 있다. 이를 두고 당시에는 초범의 벌금이 70만 원이고, 재범 및 취소 수준의 폭음, 사고의 경우 150만 원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김 의원은 “이왕 이렇게 된 것 이번 기회에 논란을 잠재웠으면 한다”며 “100만 원 이하 모든 범죄 기록을 공개하자”고 주장했다. 이어 “저도 범죄기록회보서를 신청할 테니 공감하는 모든 후보도 같이 공개해 달라”고 제안했다.

정세균 전 총리 역시 “음주운전을 비롯한 100만 원 이하 모든 범죄기록 공개에 동참하겠다”며 즉각 화답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이 지사의 음주운전 논란은 언급하지 않은 채 당내 검증단 출범에 찬성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대선 후보의 검증은 공당의 책무이자 국민에 대한 도리”라며 “우리 당이 다시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 자격 있는 정당이라는 확신을 드릴 수 있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캠프 배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음주 재범’ 주장에 답해야 하는 의무는 이재명 후보 측에 있다”며 “‘간접 살인’ 상습범이 아님을 스스로 증명하라”고 압박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360,000
    • +0.01%
    • 이더리움
    • 4,243,000
    • -1.46%
    • 비트코인 캐시
    • 771,000
    • +0.98%
    • 리플
    • 1,308
    • -1.58%
    • 라이트코인
    • 222,700
    • -1.81%
    • 에이다
    • 2,893
    • -1.87%
    • 이오스
    • 6,300
    • +3.36%
    • 트론
    • 137.8
    • -0.36%
    • 스텔라루멘
    • 396.2
    • -1.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800
    • -2.06%
    • 체인링크
    • 35,580
    • -4.79%
    • 샌드박스
    • 953.9
    • -0.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