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백신이 해결책 될줄 알았다...예상과 다른 양상"

입력 2021-08-02 15:25

3일 1차 접종 2천만명 돌파...추석 전 3600만명"

▲<YONHAP PHOTO-3034>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8.2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jaeck9@yna.co.kr/2021-08-02 14:53:49/<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3034>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8.2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jaeck9@yna.co.kr/2021-08-02 14:53:49/<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백신이 해결책이 될 줄 알았는데, 예상과 다른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그럼에도 K방역과 백신만이 코로나 확산을 억제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국민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청와대에서 수석ㆍ보좌관 회의를 열고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세계적으로 확진자 수가 5주 연속 증가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에서 앞서가는 나라들도 방역 조치를 완화하자마자 다시 확산이 증가하고, 심지어 접종자 가운데서도 확진자가 증가하는 양상을 보여 방역 전선을 다시 강화하고 있다"면서 "아직도 인류는 코로나에 대해 모르는 부분이 많다. 변이도 어디까지 갈지 알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지금 분명한 것은, 백신이 감염을 막아 주지 못할지라도 위중증률과 치명률을 크게 줄여 주기 때문에 백신 접종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사실과 백신 접종과 적절한 방역 조치를 병행해 나가야만 코로나 확산을 억제할 수 있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다행히 우리 방역과 의료체계는 충분히 신뢰할 만하다"면서 "지금 이 순간에도 ‘빠르게 찾아내고, 빠르게 치료하는’ K-방역의 우수성은 현장에서 십분 발휘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이 같은 K-방역의 장점이 흔들림 없이 작동되고 고령층 등 고위험군에 대한 백신 접종도 완료되면서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치명률을 보이고 있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철저하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겠다"고 자평했다. 

백신 접종 계획에 관해 문 대통령은 "내일(3일)이면 1차 접종이 2,000만 명을 넘게 될 것"이라며 "9월까지 3,600만 명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친다는 계획도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 목표를 앞당겨, 추석 연휴 전까지 목표를 달성하고자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다음 주부터는 20대부터 40대까지 1,700만 명이 넘는 국민들을 대상으로 사전예약이 시작된다"면서 "대규모로, 단기간에 예약을 마치기 위해 예약시스템을 정비하고 10부제 예약으로 불편을 줄이면서 공평한 접종 기회가 보장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전 세계적으로 백신 수급에 불확실성이 있지만 8, 9월 접종을 위한 백신 물량은 차질 없이 도입될 것"이라며 "정부를 믿고 예약과 접종에 적극적으로, 또한 질서 있게 참여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096,000
    • +0.72%
    • 이더리움
    • 3,744,000
    • -1.91%
    • 비트코인 캐시
    • 656,500
    • -0.83%
    • 리플
    • 1,192
    • -1.81%
    • 라이트코인
    • 195,600
    • -0.05%
    • 에이다
    • 2,785
    • +1.75%
    • 이오스
    • 5,175
    • -1.62%
    • 트론
    • 117.6
    • -2.16%
    • 스텔라루멘
    • 359.6
    • -1.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900
    • +1.34%
    • 체인링크
    • 30,120
    • +1.45%
    • 샌드박스
    • 873
    • -0.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