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부동산 과열 경고 ‘콧방귀’…아파트 매수심리 되려 올랐다

입력 2021-07-30 17:03

부동산원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107.7→107.8

▲서울 노원구·도봉구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서울 노원구·도봉구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정부 부동산 시장 과열 경고에도 전국 아파트 매수 심리는 오히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7월 마지막 주(26일 조사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7.8로 지난주(107.7)보다 0.1포인트(P) 올랐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으로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기준선인 100보다 클수록 매수심리가 강하다는 의미다.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지난해 6월 기준선인 100을 넘긴 이후 지난해 11월까지 100∼110 사이에서 등락을 거듭했다. 이후 지난해 12월 110.0을 넘긴 뒤 올해 1∼2월 115.0까지 올랐다. 이는 부동산원이 이 지수를 발표하기 시작한 2012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주택공급 대책을 담은 2·4 대책 발표 이후 공급 기대감에 매수 심리가 다소 진정되면서 최근까지 106.0∼109.4 박스권에 머무르고 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은 111.6으로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기록했다. 수도권에서는 서울이 107.7에서 107.6으로 소폭 내렸다. 경기는 114.1에서 114.5로 올랐고, 인천은 109.9에서 108.7로 낮아졌다.

서울에선 노원구와 도봉·강북구 등이 속한 동북권의 매매수급 지수가 110.1로 가장 높았다. 다만, 지수는 전주 대비 0.3포인트 낮아졌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가 있는 동남권은 108.8에서 108.9로 올라 동북권 다음으로 높았다. 이 밖에 서남권(106.5→107.0), 도심권(104.5→103.4), 서북권(102.4→101.7)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전세 역시 공급 부족 상황이 이어졌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107.4로 전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서울은 재건축 등 정비사업 이주수요에 방학 이사철 학군 수요가 겹치며 전세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계·상계·월계동 등 강북 주요 학군이 있는 동북권이 111.3에서 110.1로 내렸으나 서울에서 가장 높았고, 강남 주요 학군이 몰려 있는 동남권이 105.8에서 107.2로, 목동 등 학군이 있는 서남권이 105.2에서 105.7로 각각 올랐다. 서북권은 106.3에서 105.9로, 도심권은 105.9에서 104.4로 각각 내렸으나 여전히 기준선을 웃돌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11:3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783,000
    • -0.62%
    • 이더리움
    • 3,750,000
    • -1.6%
    • 비트코인 캐시
    • 658,500
    • -2.23%
    • 리플
    • 1,196
    • -3.39%
    • 라이트코인
    • 195,900
    • -1.26%
    • 에이다
    • 2,774
    • -0.29%
    • 이오스
    • 5,195
    • -2.81%
    • 트론
    • 118
    • -3.91%
    • 스텔라루멘
    • 361.5
    • -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6,600
    • -2.7%
    • 체인링크
    • 30,020
    • -0.17%
    • 샌드박스
    • 868.5
    • -4.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