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도쿄, 3일 연속 확진자 사상 최대치 경신...日, 긴급사태 발령 확대

입력 2021-07-30 15:00

수도권 3현과 오사카부로 긴급사태 확대 전망

▲2020 도쿄올림픽 현수막 앞을 마스크를 쓴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현수막 앞을 마스크를 쓴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일일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일본 정부는 30일 긴급사태 발령 지역을 확대할 전망이다. 도쿄올림픽이 이대로 가능한가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저녁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현재 도쿄에만 발령 중인 긴급사태를 가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지바현 등 수도권 3현과 간사이 오사카부로 확대할 예정이다. 기간은 다음달 2일부터 31일까지다.

12일부터 긴급사태가 선언된 도쿄도와 오키나와현도 당초 22일까지에서 31일까지로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최근 코로나 확산세가 심상치 않아서다.

전날 일본 전역에서 1만 699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하루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수도권에서 확진자가 사상 최대 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도쿄에서는 확진자 수가 이전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3865명 보고돼 전날보다 약 700명 늘어났다. 27일 2848명, 28일 3177명에 이어 사흘 연속 최고치 경신이다.

올림픽과 관련된 이들의 감염 사례도 늘고 있다.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확진 판정을 받은 관계자가 24명 늘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방역 규범집인 ‘플레이북’을 적용하기 시작한 이달 1일 이후 누적 확진자는 193명이 됐다.

최근 급증에 대해 다양한 요인이 지목된다.

우선 바이러스 잠복기가 2주라는 점을 고려하면 7월 초 급증이 반영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델타 확산도 한몫했다. 최근 감염자 중 델타 변이 감염 비중이 30.6%에서 46.3%로 늘어났다. 감염 재생산 지수도 1.18에서 1.41로 0.23 증가해 알파(영국발) 확산 당시 재생산 지수의 증가 폭 0.20를 넘어섰다.

상황이 악화하는 데도 일본 정부가 위기의식을 느끼지 못한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일본 정부는 최근 코로나 감염자 급증세와 도쿄올림픽은 무관하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일본의 코로나 확산 상황이 최악이라며 정부가 공언한 ‘안전한’ 올림픽이 시험대에 올랐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348,000
    • +0.5%
    • 이더리움
    • 4,640,000
    • -2.52%
    • 비트코인 캐시
    • 747,000
    • -2.16%
    • 리플
    • 1,335
    • -4.16%
    • 라이트코인
    • 224,000
    • -2.06%
    • 에이다
    • 2,629
    • -1.46%
    • 이오스
    • 5,550
    • -0.54%
    • 트론
    • 120.2
    • -1.48%
    • 스텔라루멘
    • 472.7
    • -0.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600
    • -0.39%
    • 체인링크
    • 31,810
    • -5.3%
    • 샌드박스
    • 901.3
    • -2.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