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으로 해양쓰레기 정보 모으고 도서산간 순찰한다

입력 2021-07-29 12:00

한컴인스페이스ㆍ유맥에어ㆍ그리폰다이나믹스, 주관사로 선정

▲해안쓰레기 현장정보 수집을 위한 무인이동체시스템 추진 개념도.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안쓰레기 현장정보 수집을 위한 무인이동체시스템 추진 개념도.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드론을 활용해 해양쓰레기 정보를 모으고 도서 산간 지역 순찰을 하는 등 공공서비스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다부처 사업으로 추진 중인 공공혁신조달 연계 무인이동체 및 SW플랫폼개발사업에서 공공수요를 반영한 3개 신규테마에 대한 주관 연구기관을 선정하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3개 신규테마는 해안쓰레기 현장정보 수집, 국토 및 지적재조사, 도서 산간지역 방범ㆍ순찰 임무다.

해안쓰레기 현장정보 수집을 위한 무인이동체시스템개발 과제는 한컴인스페이스가 주관연구기관으로 선정됐다. 최대 운용 거리 4㎞ 내의 영역에서 20분 이상 해안쓰레기 관측 및 정보취득 임무를 자동 수행하는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국토조사 및 지적재조사를 위한 고정밀이미지 정보처리용 무인이동체시스템개발 과제는 유맥에어가 주관연구기관으로 선정됐다. 최대 4대의 드론을 운용해 최대 1㎢의 면적에 대해 20분간 이미지 촬영임무를 수행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도서산간지역에서 방범, 순찰을 위한 자동 반복 임무 수행용 무인이동체시스템개발 과제 주관연구기관으로 그리폰다이나믹스가 선정됐다. 최대운용거리 20㎞ 내에서 최대 40분간 방범 및 순찰 임무를 자동 반복 수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3개 과제에는 2023년 6월까지 2년간 과제별로 15억 원의 예산이 지원된다. 해당과제는 연구 기간 우수조달물품 지정을 통해 공공혁신조달과 연계해 시장 판로 개척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10:5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925,000
    • -0.11%
    • 이더리움
    • 3,759,000
    • -0.9%
    • 비트코인 캐시
    • 660,500
    • -2%
    • 리플
    • 1,200
    • -2.68%
    • 라이트코인
    • 196,700
    • -0.96%
    • 에이다
    • 2,799
    • +1.01%
    • 이오스
    • 5,215
    • -1.7%
    • 트론
    • 118.6
    • -2.71%
    • 스텔라루멘
    • 365.1
    • +1.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5,700
    • -3.14%
    • 체인링크
    • 30,250
    • +0.67%
    • 샌드박스
    • 877.9
    • -4.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