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남, 40억 유산 독식하려 장애인 동생 살해…수면제 먹이고 물에 빠트려

입력 2021-07-27 19:41

부모가 남긴 유산을 독차지하려 지적장애 동생을 살해한 4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27일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서정식 부장검사)는 살인 및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모(44)씨를 구속기소했다.

이씨는 지난달 28일 경기 구리 왕숙천 인근에서 동생(38)에게 수면제를 약으로 속여 먹게 한 뒤 익사시킨 혐의를 받는다. 동생은 지적장애 2급인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후 이씨는 동생이 “영화관에 간다며 자전거를 타고 나간 뒤 돌아오지 않는다”라며 실종 신고를 했다. 하지만 폐쇄회로(CC) TV 등을 토대로 추적한 결과 이씨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포착해 같은 달 29일 긴급 체포했다.

수사 결과 이씨는 지난 2017년 부모가 사망한 뒤 40억의 상속재산 대부분을 상속받았지만, 후견인인 사회복지법인으로부터 상속재산분할·부당이득반환 청구소송을 당하자 범행을 결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범행 결심 후 이씨는 지인들을 통해 수면제를 구입했고 술과 함께 음료수라고 속여 먹였고, 부검 결과 동생의 몸에서는 마약·향정신성의약품으로 분류된 수면제 성분이 검출됐다.

경찰은 이씨의 휴대전화 및 컴퓨터를 포렌식 한 결과 사전에 범행을 계획한 정황을 발견, 살인 혐의를 적용해 지난 9일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과 긴밀한 수사 협력체계를 유지하며 앞으로도 유기적인 협력 관계로 강력범죄에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573,000
    • -1.53%
    • 이더리움
    • 4,072,000
    • -3.67%
    • 비트코인 캐시
    • 748,500
    • -2.28%
    • 리플
    • 1,296
    • -0.99%
    • 라이트코인
    • 215,900
    • -1.82%
    • 에이다
    • 2,848
    • -1.59%
    • 이오스
    • 6,170
    • -2.22%
    • 트론
    • 127.2
    • -1.47%
    • 스텔라루멘
    • 386.2
    • -1.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300
    • -0.1%
    • 체인링크
    • 34,010
    • -2.99%
    • 샌드박스
    • 912.9
    • -2.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