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스마트혁신지구에 ‘대전 대덕·경북 영천’ 선정

입력 2021-07-27 17:26

1년에 20억 원씩 2년간 국비 40억 지원

▲영천 스마트혁신지구 조감도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영천 스마트혁신지구 조감도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27일 ‘민관협력 중소벤처 스마트혁신지구 조성사업(스마트혁신지구)’ 대상지 선정 평가 결과 대전 대덕구와 경북 영천시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 시작한 사업인 ‘스마트혁신지구’는 낙후된 중소기업이 밀집한 지역에 민간(앵커)기업의 투자를 전제로 △제조혁신 지능형(스마트) 체제(플랫폼) △지능형(스마트) 인공지능(AI) 물류 △기업 공동 활용공간 △친환경 공동 기반(인프라) 등 지역기업에 필요한 공동활용 체제(플랫폼) 조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민간(앵커)기업의 지역 투자는 지역 내로 본사 이전, 지사(공장, 연구소 포함) 설치, 지역기업과의 상생형 협업 공간 조성, 지능형(스마트) 체제(플랫폼) 민관 공동 조성 등 유형의 투자를 모두 포함한다.

▲대덕 스마트혁신지구 (자료=중소벤처기업부)
▲대덕 스마트혁신지구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중기부는 올해 5월 7일부터 6월 25일까지 사업을 공고해 2개 지자체의 신청을 받았고 이후 신청지역에 관한 사업 적격성 평가를 진행했다.

선정평가는 현장평가ㆍ종합서면평가ㆍ발표평가로 진행했다. 종합서면평가는 실제 조성 후보 지역에 대한 현장 확인을 거쳤다. 최종점수는 종합서면평가와 발표평가 점수를 합산해 도출했다.

이번에 선정된 지역 중 대전시는 200개 이상의 기계ㆍ금속 관련 기업이 밀집된 대덕구 평촌공업지역에 스마트혁신지구를 조성한다. 경북은 자동차부품, 기계ㆍ금속 등 50여 개 기업이 밀집된 영천시 도남농공단지 일원에 조성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선정된 지역에 1년에 20억 원씩 2년간 국비 40억 원을 지원키로 했다. 지자체는 국비 지원금 이상의 대응 자금을 투자할 예정이다.

김성섭 중기부 지역기업정책관은 “스마트혁신지구가 낙후 중소기업 밀집지역의 그린 스마트화를 통한 지역기업 경쟁력 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관련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해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180,000
    • +0.08%
    • 이더리움
    • 4,256,000
    • +0.52%
    • 비트코인 캐시
    • 765,500
    • -1.29%
    • 리플
    • 1,298
    • -2.63%
    • 라이트코인
    • 221,400
    • +0.73%
    • 에이다
    • 2,898
    • -2.26%
    • 이오스
    • 5,960
    • -1.32%
    • 트론
    • 137.7
    • -3.16%
    • 스텔라루멘
    • 394.3
    • -1.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100
    • -4.3%
    • 체인링크
    • 35,590
    • -1.55%
    • 샌드박스
    • 963.1
    • +2.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