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유엔군 참전용사에 훈장 수여...역대 대통령 최초

입력 2021-07-27 10:52

문재인 대통령은 유엔군 참전의 날인 27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유엔군 참전용사에게 훈장을 수여했다. 한국 대통령이 직접 유엔군 참전용사에게 훈장을 준 것은 처음이다.

미국 참전용사인 고(故) 에밀 조세프 카폰 신부는 태극무공훈장을, 호주 참전용사 콜린 니콜라스 칸 장군은 국민훈장 석류장을 각각 받았다.

카폰 신부는 1950년 7월 15일 6·25전쟁에 군종신부로 파병돼 아군과 적군을 가리지 않고 부상병을 돌보다 수용소에서 사망해 '한국전쟁의 성인'으로 불린다.

고인의 유해는 숨을 거둔 지 70년만인 올해 3월 하와이주의 국립 태평양 기념 묘지에서 발견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고인의 조카인 레이먼드 에밀 카폰 씨가 이날 대리 수상을 했다.

칸 장군은 1952년 7월 호주왕립연대 1대대 소대장으로 참전했으며 호주 귀국 후에도 6·25전쟁의 참상과 한국의 발전상을 알리는 민간외교관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그는 건강 이유로 방한하지 못했고 조카손녀인 캐서린 엘리자베스 칸 씨가 방한해 대리 수상을 했다.

칸 장군은 소감 영상에서 "작게나마 한국 재건에 기여하고 훈장을 받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며 "한반도의 영속적인 평화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수여식에서 "유엔은 한국전 참전으로 연대와 협력이 자유와 평화를 지킬 수 있다는 것을 세계 역사에 각인했다"며 "자유와 평화를 수호한 두 분의 정신이 마음속에 영원히 각인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카폰 신부에 대해 "신부님의 생애는 미국과 한국은 물론 인류의 위대한 유산이 될 것"이라고 추모했고, 칸 장군에 대해서도 "칸 장군님과 호주 참전 용사를 오래오래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참전으로 맺어진 혈맹의 인연을 되새기며 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에 보답할 것"이라며 "국제사회와 연대해 코로나 위기도 함께 헤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카폰 신부의 유족에게는 십자가가 달린 철모를 선물했다. 철모에는 '자유와 평화를 위한 거룩한 헌신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라는 문구를 새겼다.

칸 장군 가족에게는 호주군이 참전했던 가평전투를 기리는 뜻에서 가평군에서 채석된 가평석을 활용한 기념석패를 선물했다.

수여식에는 카폰 신부·칸 장군의 가족 외에도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페르난도 레이스 몬시뇰 주한 교황대사 대리, 델 코르소 주한 미국대사 대리, 캐서린 레이퍼 주한 호주대사 등 30여명이 참석했으며 방역기준을 준수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15:2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106,000
    • -2.69%
    • 이더리움
    • 4,995,000
    • -0.7%
    • 비트코인 캐시
    • 765,000
    • -1.23%
    • 리플
    • 1,331
    • -3.55%
    • 라이트코인
    • 239,600
    • -3.93%
    • 에이다
    • 2,656
    • -2.25%
    • 이오스
    • 5,710
    • -1.47%
    • 트론
    • 122.9
    • -1.99%
    • 스텔라루멘
    • 456.7
    • -3.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600
    • -1.65%
    • 체인링크
    • 35,010
    • +5.03%
    • 샌드박스
    • 929.6
    • -0.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