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休테크]하나금융투자, 글로벌 기업에 투자해 무려준다…‘증여랩’ 추천

입력 2021-07-26 07:36

하나금융투자는 지속 가능한 글로벌 기업에 장기 투자해 가족에게 물려줄 수 있도록 한 ‘증여랩’을 추천했다.

‘증여랩’은 미국 대표 경제지인 포춘지에서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가운데 펀더멘털과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장기적 안목으로 투자한다.

투자 가치, 재무상태의 건전성 등은 물론 사회적 책임 부담이 주요 고려 요소로 전세계의 화두인 ESG 평가 점수는 최종 포트폴리오 선정의 핵심이다. ‘지속가능성’과 ‘증여’는 장기적 관점으로 접근해야한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이번에 출시되는 ‘증여랩’은 대표 글로벌 기업에 장기 투자해 증여는 물론 ESG를 직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첫걸음이자 하나금융투자의 ESG 역량 강화에 유의미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증여랩’은 금융상품을 증여해 가족의 미래에 보탬을 주고자 계획하고 있는 손님들에게 종합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증여랩’은 가입하는 손님들에게는 증여세 신고 서비스 대행을 제공하고, 장기보유 시 수수료를 단계적으로 낮춰 장기 투자에 유리하게 했다. 또 손님의 요청사항을 운용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랩어카운트의 장점도 제공한다.

권창진 하나금융투자 랩운용팀장은 “증여는 이제 필수로서 자산관리에 있어 기본이고 많은 사람이 어려워하고 있는 상황에 시간가치와 절세의 측면에서 증여는 선제적 대응과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해 이번 상품을 출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증여랩’은 우수기업을 매수해 장기보유하는 ‘장기보유형’과 시장상황에 맞춰 포트폴리오를 리밸런싱하는 ‘자산배분형’ 두 가지로 출시됐다. 최저 가입 한도는 장기보유형과 자산배분형이 각각 1000만 원과 2000만 원이다. 기본 수수료는 선취 1.0%에 후취 연 1.2%이며, 후취 수수료는 시간이 지나면서 단계적으로 내려간다. 후취 수수료의 경우 5년 갱신 시 장기보유형은 최대 0.5%까지, 자산배분형은 최대 0.6%까지 하향 적용된다.

계약 기간은 기본 1년으로 만기에 해지하지 않으면 연 단위로 자동 연장이 된다. 1년 이내 중도해지도 가능하지만 중도해지 수수료를 부담해야 한다.

▲자료 = 하나금융투자
▲자료 = 하나금융투자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290,000
    • +2.13%
    • 이더리움
    • 5,097,000
    • +1.9%
    • 비트코인 캐시
    • 753,500
    • -0.4%
    • 리플
    • 1,326
    • -0.38%
    • 라이트코인
    • 236,500
    • +1.33%
    • 에이다
    • 2,600
    • -0.31%
    • 이오스
    • 5,810
    • -0.34%
    • 트론
    • 122.2
    • +0.25%
    • 스텔라루멘
    • 462.1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400
    • -1.18%
    • 체인링크
    • 39,110
    • +7.27%
    • 샌드박스
    • 977.5
    • +2.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