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딸 식당서 250만 원 사용 고발 건,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송

입력 2021-07-22 16:59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국회의원 재직 당시 딸이 운영하던 식당에서 후원금을 사용한 의혹을 수사한 서울중앙지검이 사건을 서울동부지검으로 넘겼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경근 부장검사)는 지난달 말 추 전 장관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을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안동완 부장검사)로 이송했다.

앞서 한 시민단체는 지난해 9월 추 전 장관을 정치자금법 위반과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사건을 배당한 지 약 9개월 만에 추 전 장관의 주소지 관할인 서울동부지검으로 보냈다.

추 전 장관은 2014년 11월부터 2015년 8월 사이 딸이 운영하던 이태원 식당에서 사비가 아닌 후원금으로 21차례 식사하며 모두 250여만 원을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또 2017년 1월 아들의 논산 육군훈련소 수료식 당일 훈련소 인근 음식점에서 정치자금 카드를 ‘의원 간담회’ 명목으로 사용했다는 의혹도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093,000
    • -1.39%
    • 이더리움
    • 3,556,000
    • -3.92%
    • 비트코인 캐시
    • 641,500
    • -2.95%
    • 리플
    • 1,150
    • -0.52%
    • 라이트코인
    • 188,100
    • -3.83%
    • 에이다
    • 2,549
    • -0.97%
    • 이오스
    • 4,996
    • -2.52%
    • 트론
    • 111.8
    • -0.97%
    • 스텔라루멘
    • 339.3
    • -1.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7,300
    • +5.54%
    • 체인링크
    • 27,550
    • -3.33%
    • 샌드박스
    • 782.5
    • -1.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