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찾은 최재형, '사면론' 나온 박근혜 묻자 "굉장히 비극적인 일"

입력 2021-07-22 15:08

윤석열 최근 실언 관해선 "어떻게 변화 발전할지 두고 봐야"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왼쪽)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을 방문해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왼쪽)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을 방문해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의원회관을 방문해 국민의힘 의원들과 인사를 나눈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에 대해 긍정적인 의견을 비쳤다. 최 전 원장은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상황이 비극적인 일이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최 전 원장은 2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을 방문해 한기호 사무총장과 태영호 의원 등을 만나 인사를 나눴다. 이후 기자들과 만난 최 전 원장은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론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는 "헌정사에 있어서 두 분의 대통령께서 지금과 같은 처지에 이르게 된 것은 굉장히 비극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얘기했다. 사실상 사면에 찬성하는 의견으로 보인다.

다만 최 전 원장은 "사면이라는 건 기본적으로 대통령 고유 권한이기 때문에 대통령께서 결정하실 일이라고 본다"며 선을 그었다. 이어 "국민의 여론이나 국민의 바람을 수렴해서 거기에 따라 결정하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의 '대구 아니면 민란', '미친 소리' 등 실언과 관련해선 "정치 처음 시작하는 분들은 누구나 겪는 일"이라며 "거기에 대해 크게 비중을 두고 평가할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어떻게 변화하고 발전하시는지를 더 두고 봐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의원회관 방문 후 자신의 가장 약점인 '선거 경험'을 채워줄 정의화 전 국회의장과 만난다. 그는 "정 전 의장께서 평소 저에 대해 많은 좋은 말씀을 해주셔서, 그리고 정계 어르신이라 만나 뵌다"며 "저에 대한 여러 가지 조언을 듣는 그 정도의 자리라고 생각하시면 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정 전 의장이 내각제 등 개헌론을 주장해서 만나는 것 아니냐는 말에 대해선 "내각제 관련해서 말씀하신 건 한 번도 아니었다"고 선을 그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589,000
    • -2.34%
    • 이더리움
    • 2,664,000
    • -0.71%
    • 비트코인 캐시
    • 617,500
    • +4.31%
    • 리플
    • 813.4
    • -1.51%
    • 라이트코인
    • 161,400
    • +0.56%
    • 에이다
    • 1,471
    • -1.67%
    • 이오스
    • 4,465
    • -2.49%
    • 트론
    • 70.01
    • -0.82%
    • 스텔라루멘
    • 309.9
    • -1.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7,500
    • +0.96%
    • 체인링크
    • 21,660
    • -3.78%
    • 샌드박스
    • 751.8
    • -5.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