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부의 대물림’ 심화…서울 아파트 증여 3배 증가

입력 2021-07-21 13:35

서초구 26.8%, 송파구 25.4% 순

▲서울 노원·도봉구 일대에 들어선 아파트 단지들 모습.  (연합뉴스)
▲서울 노원·도봉구 일대에 들어선 아파트 단지들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아파트 증여 건수가 3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서울 아파트 거래 현황’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체 거래 건수 중 증여가 차지하는 비중은 14.2%(2020년 기준)로 집계됐다.

아파트 증여 비중은 문재인 정부 출범 첫해인 2017년 4.5%에서 3배 이상 급증해 통계 작성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임 정부 때인 2011년부터 2016년까지는 평균 4.5% 수준이었다.

강남권 등 고가 아파트가 많은 지역일수록 증여 비중이 높았다. △서초구 26.8% △송파구 25.4% △강동구 22.7% △양천구 19.6% 순으로 나타났다. 강남구도 16.2%에 달했다.

강동구는 증여 비중이 2017년 2.5%에 불과했으나 올해 5월(1~5월 누계) 기준 25.7%로 10배 이상 폭증했다. 양천구와 노원구도 같은 기간 4.7%, 3%에서 각각 19.5%, 18.2%로 크게 늘었다.

증여 비중이 크게 늘어난 것은 현 정부가 양도소득세율, 종합부동산세율을 크게 높이자 다주택자들이 세 부담을 피해 증여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6월부터 다주택자 양도세 최고세율은 지방세 포함 최대 82.5%에 달하고, 종부세는 최대 2배 올랐다. 이에 반해 증여세율은 10~50%에 재산공제를 받을 수 있어 다주택자 입장에서는 양도하는 것보다 세 부담이 덜할 수 있다.

김 의원은 “집값이 폭등하면서 세 부담을 피하기 위해 증여 등 부의 대물림을 부추겨 매매가 줄어들고 집값이 더욱 올라가는 악순환에 빠진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거래 및 대출 규제 완화 등 정책 방향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368,000
    • -1.05%
    • 이더리움
    • 2,723,000
    • +1.64%
    • 비트코인 캐시
    • 615,000
    • -0.08%
    • 리플
    • 838.9
    • +3.49%
    • 라이트코인
    • 160,500
    • -0.74%
    • 에이다
    • 1,478
    • +0%
    • 이오스
    • 4,475
    • +0%
    • 트론
    • 71.06
    • +0.82%
    • 스텔라루멘
    • 310.9
    • -0.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100
    • -0.06%
    • 체인링크
    • 24,320
    • +10.96%
    • 샌드박스
    • 731.5
    • -2.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