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주택 수명 늘리는 ‘고기능성 페인트’ 개발

입력 2021-07-21 10:05

기존 건물 대비 수명 3배 증가 효과

▲DL이앤씨가 개발한 탄성과 방수기능을 보유한 외벽도료(페인트) 개념도.  (자료제공=DL이앤씨)
▲DL이앤씨가 개발한 탄성과 방수기능을 보유한 외벽도료(페인트) 개념도. (자료제공=DL이앤씨)

DL이앤씨가 건설업계 최초로 탄성과 방수기능을 보유한 외벽도료(페인트) 개발에 성공했다.

DL이앤씨는 콘크리트 탄산화 현상을 막고 방수기능을 갖춘 아파트 외벽도료 특허를 내고 양산체계를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아파트 외벽도료는 디자인 기능과 함께 건물의 방수기능까지 책임진다. 특히 이산화탄소 침투로 발생하는 콘크리트 탄산화 현상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막느냐가 외벽도료 기능의 핵심이다.

콘크리트 탄산화 현상은 콘크리트 내부로 침투한 이산화탄소가 콘크리트 화학 성분을 변화시켜 (알칼리성 소실) 내부 철근의 부식을 유발하는 것으로 말한다. 철근이 변형되면서 팽창 압력이 발생해 외벽 균열이 발생하면 건축물 내구성이 손상된다. 외벽도료는 아파트 외벽에 방어막을 형성해 이산화탄소의 유입을 막는 역할을 하고 있다.

DL이앤씨가 개발한 외벽도료는 건물 내구성(콘크리트 탄산화 저항성)을 향상시켜 건물 수명을 늘려주는 역할을 한다. 회사는 스위스의 공인인증기관을 통해 이 제품을 사용할 경우 콘크리트 내구수명이 기존보다 3배 이상 향상됐음을 확인했다.

DL이앤씨 측은 “일반적으로 주택 수명은 30~50년으로 보는데, 이번 기술 개발로 100년 이상 장(長)수명 주택을 구현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DL이앤씨가 개발한 외벽도료는 기존 수성 페인트와 같은 형태로 시공할 수 있어서 상용화 즉시 현장에 투입할 수 있다. 또 기존 제품 대비 약 10배 수준의 탄성을 갖고 있어 미세한 외벽 균열 보수도 가능하다. DL이앤씨와 강남제비스코가 공동연구를 진행해 외벽도료 개발에 성공했으며 특허권은 두 회사가 공유하기로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258,000
    • -1.24%
    • 이더리움
    • 2,719,000
    • +1.61%
    • 비트코인 캐시
    • 611,500
    • -0.08%
    • 리플
    • 835.9
    • +3.17%
    • 라이트코인
    • 159,700
    • -1.05%
    • 에이다
    • 1,474
    • -0.14%
    • 이오스
    • 4,464
    • +0.02%
    • 트론
    • 70.89
    • +0.48%
    • 스텔라루멘
    • 308.1
    • -1.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900
    • -1.06%
    • 체인링크
    • 23,840
    • +9.11%
    • 샌드박스
    • 730
    • -2.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