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사실상 '통금'…민간기업 30% 재택근무 권고

입력 2021-07-09 10:13

저녁 모임 사실상 금지, 학교 수업 모두 원격수업 전환

▲김부겸 국무총리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1316명으로 또 다시 최다 기록을 경신하자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격상했다. 12일부터 2주간 적용된다.

수도권에 적용되는 4단계는 새 거리두기 개편안 중 최고 단계로 사실상 '통행금지'에 준하는 조치다. 지난해 1월 코로나 첫 확진자 발생 이후 가장 강력한 방역 조치이기도 하다.

애초 정부는 이달 1일부터 새로운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하려 했지만 확진자수 증가로 이를 유예했다. 확진자수가 1000명 이상 폭증하면서 3단계도 아닌 4단계로 직행하게 된 것이다.

이번 조치로 12일부터 오후 6시 전엔 4명까지 모일 수 있지만 6시 이후부터는 2명(3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만 모일 수 있다. 직계 가족도 예외 없이 해당한다. 사실상 저녁 모임이 불가능한 셈이다.

설명회나 기념식 등의 행사도 아예 금지된다. 식당과 카페, 학원 등 다중이용시설은 밤 10시까지만 영업할 수 있고 클럽과 나이트,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은 아예 영업이 중단된다.

모든 스포츠 경기는 무관중으로 치러지며 종교 활동은 비대면으로만 가능하다. 학교 수업도 유·초·중·고교가 모두 등교수업을 중단하고 모두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결혼식과 장례식은 친족만 참여할 수 있고 49명까지만 모일 수 있다. 1인 시위와 집회도 금지된다. 숙박시설은 전 객실의 3분의 2만, 복지시설은 이용정원의 50% 이하로만 운영할 수 있다.

제조업을 제외한 사업장은 30% 재택근무와 시차 출퇴근제, 점심시간 시차제가 권고된다.

정부는 또 백신 접종자에게 적용하던 방역 완화 조치도 유보했다.

방역당국은 수학적 모델링 분석을 토대로 현재 수준의 유행이 지속될 경우에는 이달 말 1400명, 더 악화하면 2140명까지 확진자가 늘어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최악의 경우 4단계 조치가 연장될 가능성도 크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서울, 경기 등 수도권 급증으로 시작된 지금의 유행을 빠르게 꺾고 사회 전체적인 희생을 줄이기 위해서는 다시 한 번 우리 국민의 단합된 멈춤이 간절히 필요하다"며 개인 방역강화를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12:0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790,000
    • -0.5%
    • 이더리움
    • 5,580,000
    • -0.02%
    • 비트코인 캐시
    • 688,000
    • -1.71%
    • 리플
    • 1,199
    • -0.42%
    • 라이트코인
    • 247,600
    • -1.32%
    • 에이다
    • 2,075
    • +8.81%
    • 이오스
    • 4,880
    • +0.62%
    • 트론
    • 121
    • +1.42%
    • 스텔라루멘
    • 436
    • +7.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900
    • +0.77%
    • 체인링크
    • 30,270
    • -0.69%
    • 샌드박스
    • 7,915
    • +4.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