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수혜주' 안양,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률 1위

입력 2021-06-25 14:40

▲경기 안양시 평촌신도시 전경.
▲경기 안양시 평촌신도시 전경.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C노선 수혜주로 꼽히는 경기 안양시가 이번 주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률 1위에 올랐다.

"안양 아파트값 '인덕원역 호재'에 최고 4500만 원 '쑥'"
부동산 정보회사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수도권 아파트값은 지난주보다 0.09% 올랐다. 서울에서 0.10%, 경기ㆍ인천 지역에서 0.08% 상승했다.

이번 주 수도권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안양시다. 안양은 지난주 노선이 사실상 확정된 GTX C노선 핵심 수혜 지역으로 꼽힌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정부 원안에 더해 안양시 동안구 인덕원역을 GTX C노선 정차역으로 추가하자고 제안했기 때문이다. GTX C노선 정차가 유력해지면서 안양시 아파트값은 한 주 만에 500만 원에서 4500만 원까지 상승했다.

안양 다음으론 서울 노원구(0.25%)와 서울 구로구, 경기 고양시 일산신도시(0.18%), 위례신도시(0.16%) 순으로 아파트값 상승률이 높았다. 노원구에선 재건축 아파트값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재건축 규제 완화를 공약한 오세훈 후보가 당선된 이후 재건축 사업이 궤도에 오르리란 기대가 이어지고 있어서다.

"성남시는 분당ㆍ판교 가리지 않고 약세"
이번 주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0.09%로 매매 가격 상승률과 같았다. 서울에선 강북구(0.20%)와 노원구(0.20%), 강남구(0.15%) 경기ㆍ인천 지역에선 시흥시(0.21%)와 경기 일산신도시(0.09%), 광주시(0.09%)가 전세 시장을 주도했다. 시흥은 한 달 넘게 수도권 전셋값 상승률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3기 신도시(광명ㆍ시흥지구) 사전청약 자격을 얻기 위한 청약 대기자들이 전세 시장으로 유입되고 있어서다.

경기 위례신도시(-0.06%)와 안산시(-0.03%), 성남시(분당신도시ㆍ판교신도시는 각 0.10%ㆍ0.13%. 나머지 지역은 -0.02%), 안양시(-0.02%)에선 지난주보다 전세 시세가 하락했다.

"1주택자 양도세 완화, 12억 원 이하 주택 수요 늘어날 수도"
하반기 집값 변수론 부동산 세제 개편이 꼽힌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종합부동산세 과세 대상을 공시가격 상위 2% 주택(2021년 기준 약 11억6000만~11억7000만 원)으로 한정하고 1주택자 양도세 비과세 기준도 9억 원에서 12억 원으로 완화하기로 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1주택자에 대한 양도세 기준이 완화될 경우 일부 지역에서는 키 맟추기 현상(세율 구간에 맞춰 부동산 가격이 오르내리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어 12억 원 이하 주택이 몰린 저평가 지역에서는 수요가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760,000
    • +5.56%
    • 이더리움
    • 2,830,000
    • +3.66%
    • 비트코인 캐시
    • 625,000
    • +1.13%
    • 리플
    • 857.7
    • +0.7%
    • 라이트코인
    • 165,300
    • +2.16%
    • 에이다
    • 1,505
    • +2.03%
    • 이오스
    • 4,670
    • +4.01%
    • 트론
    • 73.59
    • +3.44%
    • 스텔라루멘
    • 329.8
    • +5.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100
    • +3.77%
    • 체인링크
    • 24,780
    • -0.16%
    • 샌드박스
    • 733.7
    • +0.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