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현대건설, 실적 개선 부각에 '오름세'

입력 2021-06-25 09:51

현대건설이 '뚜렷한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는 증권가 전망에 오름세다.

현대건설은 25일 오전 9시 50분 현재 전날보다 4.24% 오른 5만6500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유안타증권은 현대건설이 국내외 풍부한 수주성과를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 회사는 홍콩(10억 달러), 싱가폴(6억 달러) 병원공사와 이라크 바그다드 철도(약 12억 달러), 아시아발전(10억 달러), 쿠웨이트 항만(10억 달러) 등 다양한 지역 및 공종에서의 수주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이 증권사는 올해 현대건설 연결 기준 매출액이 전년보다 9.4% 늘어난 18조6000억 원을 기록하고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55.4% 늘어난 8534억 원을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김기룡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국내외 풍부한 수주잔고의 실적 기반 확보와 함께 3조 원 이상(연결 기준)의 순현금을 활용한 해상풍력, 연료전지 등 다양한 신사업 확대 여력 역시 긍정적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345,000
    • +2.35%
    • 이더리움
    • 3,738,000
    • +5.06%
    • 비트코인 캐시
    • 666,500
    • +2.7%
    • 리플
    • 1,224
    • +8.04%
    • 라이트코인
    • 197,000
    • +3.36%
    • 에이다
    • 2,746
    • +7.27%
    • 이오스
    • 5,260
    • +5.31%
    • 트론
    • 120
    • +5.82%
    • 스텔라루멘
    • 358.1
    • +5.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600
    • +1.87%
    • 체인링크
    • 29,650
    • +6.62%
    • 샌드박스
    • 852.4
    • +10.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