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C 우선협상대상자에 '현대건설 컨소시엄'…왕십리역·인덕원역 추가된다

입력 2021-06-17 21:15

국토교통부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 노선 민간투자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현대건설 컨소시엄 출자자는 현대건설을 비롯해 한화건설, 태영건설, 동부건설, 쌍용건설, KB GTX-C 전문투자형사모특별자산투자신탁(SOC) 등이다.

GTX-C 노선은 덕정~수원을 연결하는 구간으로 74.8km에 달한다. 사업비는 총 4조3857억 원이며, 현재 수원·금정·정부과천청사·양재·삼성·청량리·광운대·창동·의정부·덕정역 등 10개 역이 정해졌다. 여기에 국토부가 추가 역사를 3곳까지 포함시킬 수 있도록 해 추가 역사에도 관심이 쏠렸다.

현대건설 컨소시엄 측은 왕십리역과 인덕원역을 추가 역사로 제안한 상황이다.

국토부는 이달 중 정부협상단을 구성해 협상에 착수하고 올해 말까지 실시협약 체결을 목표로 후속 절차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458,000
    • -3.42%
    • 이더리움
    • 3,519,000
    • -6.56%
    • 비트코인 캐시
    • 620,500
    • -5.48%
    • 리플
    • 1,129
    • -5.44%
    • 라이트코인
    • 181,000
    • -6.41%
    • 에이다
    • 2,693
    • -0.11%
    • 이오스
    • 4,877
    • -6.03%
    • 트론
    • 112
    • -5.25%
    • 스텔라루멘
    • 340.2
    • -5.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000
    • -6.14%
    • 체인링크
    • 27,500
    • -6.52%
    • 샌드박스
    • 814.3
    • -7.91%
* 24시간 변동률 기준